'기밀사항'에 해당되는 글 59

  1. 2011.04.09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2. 2011.04.03 만우절에 잇쩡이랑 (1)
  3. 2011.03.26 봉사 첫날, 4자대면(솜삼탕, 잇쩡, 밖고을) (1)
  4. 2011.03.24 잇쩡이랑 놀았당 (3)
  5. 2011.03.19 봉사활동 교육 및 솜삼탕언니와 밖고을과의 술자리 (2)
  6. 2011.03.18 받덛이랑 하마 만난날
  7. 2011.03.18 현장견학 및 잇쩡만남
  8. 2011.03.13 무등산 등반 3편 (With 잇쩡)
  9. 2011.03.13 무등산 등반 2편 (With 잇쩡) (1)
  10. 2011.03.13 무등산 등반 1편 (With 잇쩡)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우왕
학교가 빨리 끝나는 날이면서 기아타이거즈의 경기가 있는 날,
받덛하우스에서 돼지껍데기를 먹기로 했다.
내가 김다래끼도 데리고 오라구 해서 다래도 왔다
야호!
애들을 만나기 위해 전남대병원쪽으로 가서 애들을 만나고













애들이랑 양동시장까지 걸어가서 삼겹살을 샀다.













요기능 양동시장 고기파는곳



그리고 받덛하우스까지 터덜터덜 걸어서 왔다.
너무 다리가 아팠다.
근데 나는 맥주랑 쿠킹호일을 가지러 집에 다시 갔는데
쿠킹호일은 안가지고 와도 된다고 해서 그냥 맥주를 가지고 가려했는데
오빠도 야구를 보면서 맥주를 마신다고 만원을 주면서 나보고 사가라고 했다.
그래서 편의점에 가서 맥주를 샀는데, 생각해보니깐 내가 지갑을 안가지고 온거였다.
돈만 달랑 가지고 간 상황이어서 고르면서 걱정이 되었지만
편의점 주인인지 알바는 절대 나에게 신분증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
이런 시버ㅏㄷ기ㅛㅅ머 skle;m cㅏㅣㅁㄷ너ㅑㄺ;마닝램d 이런 경우가 다 있다.













그렇게 받덛하우스로 가서 껍데기를 먹었다.
나는 삼겹살 굽고있는데 너무 기름이 튀어서 고무장갑을 끼고 구웠다.














냠냠먹는 받덛잉













꼬들꼬들 껍데기













받덛이랑 다래가 고기굽는다














꼬들꼬들 껍데기2













받덛이가 굽고 다래는 기침한당
집에 불나써용






 







받덛 할머니 쳐다보신다













받덛 할머니 도와주신다



그렇게 처묵처묵 시간을 끝내고서 우리는 야구를 관람했는데
야구가 자꾸 졌다..
그래서 그냥 다래랑 안마했다.
다래 안마 완전 시원시원했당.
나도 해줘야했는데 나는 조금 힘들어서 대충 하다가 열심히 하다가 반복했다.
다래야 미안
나중엔 나도 시원하게 해줄께













부끄럼쟁이 다래






 








그리고 장인정신을 발휘해서 내 손톱에 매니큐어를 칠해주고 있는 받덛이.


다래가 칠해주는것도 있었던것 같은데 사진을 못찍었다.
하여튼 내 손을 파란색으로 물들여놨지





 







그리고 집에 왔는데
이게 무슨일인지 방 위치 대 이동이 시작되었다.
그렇게 가구들을 옮기다가 새벽 3시쯤에야 자게 되었다.
너무 알차고 피곤한 하루였다.

Trackback 0 Comment 0

만우절에 잇쩡이랑



잇쩡을 만나려고 나왔다.
원래 교복을 입으려고 했는데 엄마가 별로라고 그래서 안입고
그냥 갔다.













잇쩡을 만나서 잇쩡 안과에 갔다.
잇쩡눈은 약간 건조해서 무슨 이상한 원적외선 치료를 받았다.













그리고 내가 막 배고프다고 그래서
더삼겹에 가서 삼겹살을 먹었다.
아마도 칠레산임












그리고 롯데리아에 가서 양념감자랑 토네이도를 먹었다.













쿤스트할레 앞에서 기밀사항













쿤스트할레 앞에서 잇쩡

그리고 쿤스트할레에 갔다.
근데 쿤스트할레에서 전시하는게 없어서 그냥 밖에서만 사진찍고
새 소식나오면 알려주라고 메일 적어놓고 나왔다.

그리고 소영이네 집에 잇쩡이 책을 받으러 가서 소영이네 집앞까지 갔다가
오는길에 전남여고 앞 문구점에서 추억의 브이콘과, 오징어다리 등등을 사먹고 볼륨앞에 왔다가
볼륨이 안열어서 집에오는 버스를 타고 왔다.

 

Trackback 0 Comment 1

봉사 첫날, 4자대면(솜삼탕, 잇쩡, 밖고을)

아름다운 가게 봉사 첫날이라서 아침부터 피곤한데 일어나서 봉사를 갔다.
청소도 하고, 옷정리두 하다보니 시간이 엄청 잘갔다.
생각보다 재밌었다.













매니저님께서 점심도 사주셔서 밥먹고나서 조금 더 하고 왔다.


그리고 학교에 가서 폴리싱을 한 다음에,
가게에 가서 신발을 주문하려 했는데 품절이라 없어서
시내 뉴발란스 매장에 전화해서 물어보고 갔다.
날씨가 너무너무 추웠다. . .
진짜 추워서 동상걸려 죽으면 어떡하나 생각까지 했다.
하여튼, 뉴발매장에 가서 전화로 물어본 신발을 진짜 사러 가니
매장 직원이 진짜 왔냐면서 놀래하는것 같았다.
근데 매장 직원 진짜 잘생겼었는데, 신발에 눈이 더가서 관심도 없이 그냥 싴하게 네. 예. 아니요. 예.
해버림. . . 아 나란여자


하여튼 그리고 집에 가서 옷을 갈아입은 다음에
밖고을한테 전화가 와서 막창을 먹기로 했다.













솜삼탕언니랑 밖고을이랑 막창을 먹고 2차로 칸에 갔다.
칸에서 술먹고 노는데, 잇쩡이 자기네 과모임이 끝났다고 문자가 와서













놀라오라고 했는데 놀다가 밖고을 가방 숨기고 밖고을 집에 못가게 하고 술마시는데
밖고을이 너무 많이 마셔서 취해버렸다 ㅋㅋㅋㅋ













그리고 기밀사항과 잇쩡
잇쩡 좀 취한건 아니었는데 얼굴이 빨갛다.
(잇쩡이 우리 사진 두번 생각하고 올리라고 했는데. . . 잘 모르겠다. . . 그냥 투척)














밖고을 취한거 처음봤는데 은근 긔엽긔 ㅋㅋㅋㅋ
하여튼 밖고을 걱정되서 집에 택시 태워서 보내고는






해장 양념감자를 먹었다. 아니 햄버거랑, 토네이도 쿠키랑, 하여튼 뭐 좀 많이 먹은것 같다.
기억이 잘 안난다.













아 마지막사진 머리스타일 봐 . . . 어쩜 좋니













그렇게 먹고 나서 솜삼탕언니는 긱사 통금시간에 맞춰 택시를 타고 가고,
나랑 잇쩡은 지하상가를 걸어서 잇쩡 집 근처에서 나도 택시를 타고 집에 왔다.

Trackback 0 Comment 1

잇쩡이랑 놀았당

원래 오늘 폴리싱 하기로 한 날인데,
히재오빠가 먼저 갔더니 실험실에 사람이 한명도 없어서 오지말라고 해서
엄마랑 롯데백화점에 갔다.
여행용 가방이랑, 엄마 등산화랑, 내 신발을 봤는데
엄마는 등산화 샀는데 나는 사이즈가 없어서 못샀다.




잇쩡이랑 미향에 갔다.
저번이랑 똑같이














메인반찬은 홍합탕, 고등어튀김 이었다.
그리고 나머지 사이드반찬들은 김치, 무채지?도라지무침? , 김, 햄부침, 수정과
이었다.
그래도 맛있게 두그릇 먹었다.
고등어는 한 3마리 먹은듯



그리고 로스트빈에 들려서 커피콩을 샀다.
갈아서 100g에 5500원 이었다.
비싼건지 어쩐건지 모르겠는데, 하여튼 샀다.
나중엔 케냐에 얼마냐고 물어봐야 겠다.
그리고 시내 뉴발란스 매장에 가서 아까 본 신발 사이즈도 찾아서 신어봤다.













그리고 빚은에 갔다.
빚은에서 아메리카노 잇쩡이 쏴서 먹고
나는 그나마 좋아하는 호박인절미를 샀다.
호박인절미 진짜 짱 맛있었는데
잇쩡은 그렇게 좋아하진 않나보다.













잇쩡

 

 





 








기밀사항




그리고 잇쩡이 1부터 50까지 게임을 했는데
아직도 좀 짜증날라 하는게
내가 엄청 무슨 완전 뽀록샷으로 1등 30초에 해놨는데
잇쩡이 4번인가만에 2등해서 엄청 짜증났다.



그리고 집에 오는길에 비가 와서 잇쩡이 멋있게 가방에서 우산을 꺼냈는데,
완전 그모습까지 짜증났다.
그래도 비바람부는데 버스정류장까지 데려다줘서
버스타고 화 풀었다.
오늘은 너무 추우면서 짜증났던 날이었다.

Trackback 0 Comment 3

봉사활동 교육 및 솜삼탕언니와 밖고을과의 술자리







봉사 활동 교육을 받는 중


교육이 생각보다 일찍 끝났다.
교육이 끝나고 할일이 없어서
솜삼탕언니와 나는 밖고을에게 연락을 해서 놀자고 했다.
조대에서 밖고을을 만나고 영암빈대떡에 갔다.













막걸리는 자기 체질이 아니라던 밖고을













그래도 맛있게 먹었던 밖고을













솜삼탕언니와 밖고을

그리고 집에 가기엔 6시 30분밖에 안되어서
아주 오래간만에 키웨스트 당구장에 갔다.
근데 솜삼탕언니랑 밖고을이 너무 못쳐서 두번 쳤는데 27분 만에 내가 두번 다 이겨버렸다.
그래서 다른데에 가기로 했다.


야멧으로 갔다.













삼겹살이랑 막창을 시켜서 소주랑 먹었다.













근데 밖고을의 얼굴이 홍시처럼 붉어졌다













배부르다면서 계속 먹는 밖고을이었다


근데 밖고을이 조금 취한것 같지 않았는데
자꾸 자기가 취했다고 했다.
그래서 안믿고 노래방에 갔다.
MC노래방에서 노래를 하는데
그때 밖고을이 취했다.
페르난도 오빠한테 전화해서 왜 밥사준다면서 MT가버렸냐고 따지는데
난 그때 노래부르고 있었다.
하여튼 밖고을은 노래 하나도 안하고 있다가
아빠한테 전화와서 집에 갔다.













그리고 건희언니랑 두시간정도 되던 서비스와 노래시간을 다 부르고 나왔다.
밖고을 처음 취한거 본거 같았는데
못 우려먹어서 아까웠다 재밌었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잇쩡이랑 놀았당  (3) 2011.03.24
안녕 이마트피자  (1) 2011.03.22
봉사활동 교육 및 솜삼탕언니와 밖고을과의 술자리  (2) 2011.03.19
받덛이랑 하마 만난날  (0) 2011.03.18
현장견학 및 잇쩡만남  (0) 2011.03.18
너무 피곤한데  (1) 2011.03.15
Trackback 0 Comment 2

받덛이랑 하마 만난날

6시에 만나기로 해서
느긋하게 있다가 티비 보는 사이에 금새 4시 반 되서 허겁지겁 준비하고
5시 30분에 받덛을 만났다.
버스를 타고 충장서림에 갔다.
근데 하마 핸드폰이 정지라서 완전 아날로그식으로 기다림ㅋ
근데 하마가 책사고 있어서 계산하다가 만났다.


그래서 밥먹으러 홍일점에 갔는데
처음 가본 곳이었는데 찜닭을 파는곳이었다.
진짜 배부르게 먹었다. 그리고 매운맛 시켰는데 처음엔 안매웠는데 먹을수록 완전 매워서
입술이랑 볼이랑 다 빨개짐. 얼굴이랑
그리고 냉면까지 먹고 완전 배불러 죽는줄 알았다.
어디갈까 하다가 탐탐에 갔다.
탐탐에서 하마 친구가 알바해서 딸기스무디도 갖다주고 그랬다
하마친구 짱임. 하마는 안짱
하마친구가 짱 ㅋ
하여튼 탐탐에서 찍은 사진













기밀사항이랑 받덛













우왕 받덛 잘나와써용 긔엽긔













받덛이랑 하마
하마 졸려보인다?













기밀사항이랑 받덛











나랑 받덛
우리 뭐밍?














받덛이랑 하마
둘이 뭐 하면서 있는거징







 







얼굴인식 하는 받덛



그리고 하마는 희락이인가 하마친구 만나서 있다가 오기로 하고
우리는 집에 오는 길에
롯데리아 들려서 양념감자 사고 훼미리마트 들려서 맥주 사서 집까지 걸어오면서 다 먹었다.
완전 배터지는 날이었다.
그리고 영어로 대화 하기로 해서 계속 영어로 대화하면서 집까지 오는데
받덛집 가는길이랑 우리집 가는길 갈림길에서 받덛집 가는길에 어떤 여자 두명이 서 있었는데
그 여자들이 삥 뜯을것 같다고 무섭다고 하면서
영어로 이야기 하다가
무섭다고 전화로 했는데 받덛이 졸라 쫓기는 스릴러 상황극 했다
완전 웃겼다.
근데 집에 들어와서도 영어로 대화하니깐 엄마가 누구냐고
필리핀 친구한테 전화왔냐고 ㅋㅋㅋㅋㅋ
하여튼 그랬다.
오랜만에 만나서 재밌는 하루였다.
아 그리고 너무배부르다.

 

Trackback 0 Comment 0

현장견학 및 잇쩡만남

오늘은 현장견학 한다구 10시에 2공학관으로 갔다.
그랬더니 버스를 타고 김대중컨벤션센터에 갔다.
자주 가던거라서 별로 낯설지는 않았다.


친환경 관련 제품들을 보고 거기 있는 펭귄이랑 사진을 찍었다.













기밀사항과 솜삼탕













기밀사항 독사진이긔












그리고 또 기밀사항 독사진













이거슨 히재오빠












철광석 캐러가는 데이트


 

그리고 갈비탕을 한그릇 뚝딱 하고서
잇쩡을 만나러 왔다.
잇쩡 수업을 두시간 듣는데
교양수업이 이렇게 재미 없는건 처음이었다.
재미없는 교양수업이 끝나고


미향에 갔다.
근데 미향사진이 없네
미향에서 맛있게 고등어튀김, 오이무침, 홍합탕, 그리고 별로였던 전, 오뎅볶음을 먹고
뭐 할까 하다가 배불른 상태로 케냐에 갔다
케냐에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딱밤 때리기 게임 했는데
묵찌빠 해서 딱밤 때리기 였는데 잇쩡 파워 좀 짱인듯.
머리에서 땅콩 소리 났다.
아팠다













잇쩡이 다 먹어버린 과자











 

먹는 모습 찍히기 싫은 잇쩡













얼굴 인식 잇쩡

 



그리고 집에 왔다.
추웠다 날씨가

Trackback 0 Comment 0

무등산 등반 3편 (With 잇쩡)







중봉에 도착했다.













중봉 기념사진 잇쩡













중봉에서 보이는 서석대 가는길
정말 서석대 가는길은 멀고도 힘든 것 같다













중봉에서 쉬었다가
하산하기로 한 우리들
잇쩡은 피곤한지 자꾸 눕자고 그랬다.













그리고 하산하는 길은 토끼등쪽으로 편하게 갔다.
발이 너무 아팠지만
난 진정한 산악인













잇쩡이랑













기밀사항


그리고 달리는 1187번 버스를 타고
원래는 따끈한 국밥을 먹으려고 했으나
갑자기 닭볶음탕이 땡겨서 마당쇠에 갔다.













잇쩡 머리의 차이
귀 뒤로 넘긴것과












안넘긴것
그런데 ㅇㅇㅇ는 아닌듯













잇쩡은 마당쇠 닭볶음탕에 반했다.













엄청 맛있게
나는 공기두그릇을 비우고 잇쩡은 왜케 못먹었지 하여튼 한그릇 먹고,














분수대에서 이야기를 했다













분수대에서
돗자리깔고 앉아서 붕어구경 하는데
붕어는 붕엌붕엌하고 웃지요 가 생각나서
붕어가 멀어질때마다
붕엌붕엌 붕엌붕엌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버스를 타고 집에 오려는데
동구청 뒷편 화장실에 들렸다가.
잇쩡이 데려다 주라고 그래서 파리바게트에서 아이스크림을 사서 먹다가 버리고,
1000번이 와서 버스를 타고 집에 왔다.
완전 오자마자 녹초되어서 뻗었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장견학 및 잇쩡만남  (0) 2011.03.18
너무 피곤한데  (1) 2011.03.15
무등산 등반 3편 (With 잇쩡)  (0) 2011.03.13
무등산 등반 2편 (With 잇쩡)  (1) 2011.03.13
무등산 등반 1편 (With 잇쩡)  (0) 2011.03.13
나는 지금  (0) 2011.03.12
Trackback 0 Comment 0

무등산 등반 2편 (With 잇쩡)







백인 언니 따라서 올라가다가 쉬는길에
진짜 그 백언니 쉬지도 않고 계속 올라가는 에너자이저였다.








그리고 잇쩡
표정은 똑같고 손모양만 달라짐여







중봉 올라가는 길에 보이는 풍경
진짜 높았다.













또 사진 찍겠다고 저기 끄트머리 가는길













도인이 되었다













잇쩡은 겁도 없었다







돌탑













진심 짱 높았다













그리고 중봉 가는길에 있는 돌
여기서 잠깐
숨은 기밀사항 찾기 1













숨은 기밀사항 찾기 2













숨은 잇쩡과 기밀사항 찾기
은근 어렵













그리고 마지막은 그 간지 백언니
진짜 딱붙는 청바지 입고 저기까지 올라가서 밥먹는지
하여튼 간지짱이었다.ㅋㅋㅋ













그리고 기밀사항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피곤한데  (1) 2011.03.15
무등산 등반 3편 (With 잇쩡)  (0) 2011.03.13
무등산 등반 2편 (With 잇쩡)  (1) 2011.03.13
무등산 등반 1편 (With 잇쩡)  (0) 2011.03.13
나는 지금  (0) 2011.03.12
삼겹살 With 호중오빠, 단비, 솜삼탕언니  (1) 2011.03.09
Trackback 0 Comment 1

무등산 등반 1편 (With 잇쩡)

어제 갑자기 등산 약속을 잡고, 오늘 아침에 만나기로 했다
지원51번을 타고 잇쩡을 만나서 올라갔다.
버스에서 내린 뒤 많이 변해있는 무등산을 오르는데,
아스팔트 길이 너무 힘들었다.
증심사에 가기도 전에 너무 힘들어서 쉬고 싶었는데 잇쩡은 날 놓아주지 않았다..














저번에 여기서 잠을 잤었지













그리고 중머리재까지 엄청 많이 쉬고 도착했다.
진짜 너무 힘들었음 헝헝. . .













나의사랑 하이네켄 돗자리를 깔고
사온 삼각김밥을 먹었다.
상코미 윙크하네여













등산하면서까지 허세녀













날씨가 좋아서인지 사람들이 진짜 북적북적북적북적 했다.













삼각김밥이랑 싸우는중













당근이랑 싸우는중













엠피를 듣다가
햇살이 너무 따사롭다 못해 뜨거워서












잠을 자기로 했다.













나를 배경삼아 셀카찍네 이뇨닝
( 너 요즘 트위터 하냐 ? )
















그리고 서석대까지 도전하기로 했던
등산 하기전에 엄마한테 당당하게 서석대 찍고 온다고 했던거. . .
그냥 해본 말인데 진짜 수정이가 더 올라가자고 했다.
그래서 더 올라가서 본 풍경
중머리재에 있는 사람들이 전부 개미만했다.












기밀사항의 숨막히는 뒷태








그리고 기막히는 잇쩡의 앞태













너이자식이 사진 자꾸 마음대로 찍어. . .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