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적이고 못되고 내생각만하던 한 사람에 불과했다.
고맙고, 또 고맙고 감사한다.
그리고 미안하다. 이게 언제까지인줄은 몰라도 난 항상 반성해야 한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야벼룩시장 With 진실  (3) 2011.05.02
강 시누긔와 함께한 쿤스트할레 BYO Party  (2) 2011.04.28
  (0) 2011.04.23
노트북을 고쳤다.  (0) 2011.04.16
날씨 좋은 날  (2) 2011.04.10
일산 킨텍스 모터쇼  (3) 2011.04.0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