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닐'에 해당되는 글 9

  1. 2020.05.19 정말 웃겨
  2. 2020.05.15 자는모습 모음
  3. 2020.05.13 요즘 오비닐
  4. 2020.05.07 어제 샤워를 하는데
  5. 2020.04.14 잘잔다. 새로 시작한 게임
  6. 2020.04.02 우리집 애기
  7. 2020.03.24 무등산 토끼등, 시스살롱
  8. 2020.03.12 물범 물개 물고양이
  9. 2020.03.09 찐따 산책

정말 웃겨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아 그는 갔습니다  (0) 2020.06.02
주말에  (0) 2020.05.25
정말 웃겨  (0) 2020.05.19
자는모습 모음  (0) 2020.05.15
요즘 오비닐  (0) 2020.05.13
오늘은 카페에서  (0) 2020.05.13
Trackback 0 Comment 0

자는모습 모음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에  (0) 2020.05.25
정말 웃겨  (0) 2020.05.19
자는모습 모음  (0) 2020.05.15
요즘 오비닐  (0) 2020.05.13
오늘은 카페에서  (0) 2020.05.13
요즘 반찬 만들기  (0) 2020.05.13
Trackback 0 Comment 0

요즘 오비닐

저 방석에서 옴짝달싹을 안한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웃겨  (0) 2020.05.19
자는모습 모음  (0) 2020.05.15
요즘 오비닐  (0) 2020.05.13
오늘은 카페에서  (0) 2020.05.13
요즘 반찬 만들기  (0) 2020.05.13
정말 웃겨  (0) 2020.05.09
Trackback 0 Comment 0

어제 샤워를 하는데

이상한 시선이 느껴져서 뒤돌아봤는데 이상태


샤워하다가 기절초풍
왜저럴까 진짜

다시 봐도 너무 무서움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휴동안  (0) 2020.05.07
어제 저녁  (0) 2020.05.07
어제 샤워를 하는데  (0) 2020.05.07
패션후르츠청  (0) 2020.04.28
이태원  (0) 2020.04.19
냉장고  (0) 2020.04.17
Trackback 0 Comment 0

잘잔다. 새로 시작한 게임

귀여워 이제 베개 베고 잔다!

아이디 뭐로 할지 몰라서
아무거나 했는데
떠오른게 만덕이엄마
남자캐릭은 만덕이아빠
다른 캐릭터들 이름도
만덕이삼촌
만덕이이모
만덕이고모 등등 할 예정..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원  (0) 2020.04.19
냉장고  (0) 2020.04.17
잘잔다. 새로 시작한 게임  (0) 2020.04.14
20’ 4월 10-12  (0) 2020.04.13
목요일이다=특식  (0) 2020.04.09
저녁은 미나리삼겹살  (1) 2020.04.08
Trackback 0 Comment 0

우리집 애기

너무 말 안듣고 싸가지없는데
그래도 키워야하는 우리집 애기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심까스  (1) 2020.04.06
  (0) 2020.04.02
우리집 애기  (0) 2020.04.02
아니 진짜  (0) 2020.04.02
과자.  (0) 2020.04.02
무등산 토끼등, 시스살롱  (0) 2020.03.24
Trackback 0 Comment 0

무등산 토끼등, 시스살롱

등산을 갔었다.
토끼등

힘들었지

연어 아보카도 유부초밥

시스살롱

덕이네 집에서

다쿠아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오비닐 고향 방문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니 진짜  (0) 2020.04.02
과자.  (0) 2020.04.02
무등산 토끼등, 시스살롱  (0) 2020.03.24
어제 저녁  (0) 2020.03.17
물범 물개 물고양이  (0) 2020.03.12
점심시간 커피  (0) 2020.03.10
Trackback 0 Comment 0

물범 물개 물고양이

조용하다 싶더니 이러구 잔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등산 토끼등, 시스살롱  (0) 2020.03.24
어제 저녁  (0) 2020.03.17
물범 물개 물고양이  (0) 2020.03.12
점심시간 커피  (0) 2020.03.10
찐따 산책  (0) 2020.03.09
얼마만이지?  (2) 2017.07.26
Trackback 0 Comment 0

찐따 산책

2년전 겨울 한파알림이 불던 날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얘랑 나랑 살고 있었다.
비닐하우스에서 주워와서+내 성을 따서
오비닐

산책나갔는데 완전 쫄아서 아무것도 안하고
6.6kg짜리 살아있는 덤벨을 들고 걷다가 왔다
미친놈아 나죽어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범 물개 물고양이  (0) 2020.03.12
점심시간 커피  (0) 2020.03.10
찐따 산책  (0) 2020.03.09
얼마만이지?  (2) 2017.07.26
지금 오슬기양은  (0) 2016.04.17
오늘의 강론을 듣고. 생각해보았다.  (0) 2016.03.06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