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시누기'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2.26 근황 공개 (1)
  2. 2011.04.28 강 시누긔와 함께한 쿤스트할레 BYO Party (2)

근황 공개









2월 18일
자전거 타고 홈플러스 가서 나쵸를 사왔다.
집에 와서 나쵸요리 해먹음
엄청많이 먹어서 살찐 기분






 






2월 20일
상구의 주도하에 팔큰, 고시생 냄새, 기밀사항 넷이서 전대후문에서 놀았다.
상구는 전혀 영창에 갈것처럼 보이지 않았음
뭔일인지 술이 잘받아서 저날 4명이서 소주 6병인가 마시고 팔큰, 냄새는 집에 갔지만
상구와 나는 맥주집에 가서 한잔 더 했다는 후문이. . .







 





2월 21
강신욱닷컴의 강시누기가 미국에서 돌아왔다.
시내에 새로생긴 미슐랭에서 먹을건 없었지만 먹고 선물로 받은 우주아이스크림
맛은 아마 마쉬멜로우맛 이라고 해둘 수도 있겠다.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83DF84C4F49C4C20D7175.jpg%7Cwidth=%22598%22%20height=%2280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2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월 22일
아침으로 계란후라이를 해먹고
학교에 갔나 하여튼 솜삼탕언니를 만나서 치킨도 먹었다.
그리고 잇쩡 알바하는 빚은에 가서 케익도 얻어먹고 커피랑 먹고,
받덛이를 만나러 받덛이 알바하는 카페에 가서 싱나게 놀았다.
그러니깐 한마디로
솜삼탕-받덛-잇쩡 이렇게 세명이 내 친구라는 명목으로 처음 만나서 놀았던 날
광주공원 포장마차로 가서 닭발, 꼼장어, 소주를 먹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집에 왔다.














2월 23일
거니쨩과 학교에 가는길에 페르난도를 만났다.
 







 






2월 24일
세미나가 취소되고 봉사활동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되었다.
책도 몇권 사고 받덛을 만났다.
똘똘이와 산책중인 받덛을 만나서 똘똘이를 쇼핑백에 넣었다.
내 자전거에 전조등을 달기 위해 맥가이버가 빙의되었다.
무사히 전조등을 달고 기념으로 타코야끼를 먹으러 갔다.
타코야끼에 맥주까지 곁들이고 루미큐브를 할 인원을 모집해봤지만 결국 다들 실패
그래도 김다래끼 다래와 연락이 되었다.
운암동까지 또 자전거를 타고 다래를 만나러 갔다.
카페에서 루미큐브를 했다.
지는 사람이 와플 사기 했는데 와플도 삼
슬펐다.
받덛이랑 동숲도했다.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186361504F49C7120D96F6.PNG%7Cwidth=%22640%22%20height=%2296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6.PN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206361504F49C7130EBBFA.jpg%7Cwidth=%22680%22%20height=%22507%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uf@166361504F49C7180FE88F.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월 25일
엄마의 장바구니셔틀이 된 날.
무작정 대파를 산 엄마는 나에게 가지고 가서 다듬어놓으라는 심부름을 시켰다.
터덜터덜 머리도 안말랐는데 가지고 와서 대파를 다듬었다.
아. . .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 황  (0) 2012.03.02
글 쓰는 법 잃어버린 하루  (0) 2012.02.26
근황 공개  (1) 2012.02.26
후아 드디어!!  (0) 2012.02.01
좋지않은 행동  (0) 2011.12.24
시험기간  (0) 2011.12.11
Trackback 0 Comment 1
  1. 잇졍 2012.02.26 16:4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재밋다 재밋다 재밋다!!!!!

    개도 귀엽다 개귀엽 개키우고싶다..
    나도 나중에 보여줘

강 시누긔와 함께한 쿤스트할레 BYO Party







광주 쿤스트할레에서 하는 BYO Party
BYO 의 뜻을 몰랐었는데
Bring Your Own
이라는 뜻으로
자기먹을꺼 가지고 오라는 파뤼였다.
강시누긔와 함께 가기로 했었기에 갔다.
가기전에, 롯데리아에 들려서 양념감자를 사고
다음날 나는 토익수업이 강시누긔는 차를 가지고 왔으므로
맥주대신 웰치스를 마셨다.


들어가니 사람이 정말
북적북적 바글바글 정말정말 많았다.
근데 다들 적응은 하지 못하고 뜬구름위에 앉아있는듯이 어슬렁대고 있었다.


하여튼 강시누긔와 나의 목적은
열심히 춤을 추는것이기에
자리를 잡고 춤을 추었다.













근데 강시누긔 너무 열심히 추어서 지친사진


투척


중간중간 예거마이스터 샷도 한잔씩 나눠주었다.
너무 많이줘서 부담될정도로 ㅋㅋㅋ


그리고 구석데기에서 아주작은 의자를 발견해서 찍은 설정샷













난 누구. . .
여긴 어디. . .?













그리고 12시에 맞춰서 파티는 끝이 났다.
뭔가 허무했지만
그래도 깔끔하고 재미있게 놀았던 날이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구의 휴가 (With 냄새)  (0) 2011.05.27
광주 야벼룩시장 With 진실  (3) 2011.05.02
강 시누긔와 함께한 쿤스트할레 BYO Party  (2) 2011.04.28
  (0) 2011.04.23
노트북을 고쳤다.  (0) 2011.04.16
날씨 좋은 날  (2) 2011.04.10
Trackback 0 Comment 2
  1. 솜삼탕 2011.04.29 07:2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콩콩 개웃기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해피뚱2 2011.05.13 19:58 address edit & delete reply

    멋찌다멋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