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플라이트(A Happy Flight, 2008)

장르 - 코미디, 드라마
감독 - 야구치 시노부
출연 - 아야세 하루카, 타나베 세이이치, 후키이시 카즈에, 키시베 이토쿠, 테라지마 시노부, 타바타 토모코, 사사노 타카시, 토키토 사부로













'워터보이즈'랑 '스윙걸즈'를 만든 감독이었구나,
어쩐지 영화가 참 유쾌하다 싶었다.
참 공항을 신기하게 보는 여자가 나왔다. 얼굴도 낯익었다. 미스터브레인에 나왔던 그 조수역할의 아야세 하루카(役 에츠코)
에츠코는 초보 스튜어디스다. 처음으로 국제선을 타는데 이건 에츠코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부기장인 스즈키(다나베 세이이치)는 영상 비행훈련중 바다로 추락하게된다.
기장이 되기위해 심사를 하는데, 까다롭기로 소문난 기장과 비행을 하게된다.
호놀룰루로 가는 비행기 안과 밖에서 일어나는 일이 참 다양하게 보여지고있다.


보면서, 참 일본에는 별의별 오덕들이 많구나 싶었다.
비행기오덕, 스튜어디스등 그냥 공항 오덕들이라고 말하면 딱 좋겠다.
그리고 공항에서 참 다양한일을 맡고있구나라는걸 알게되었다.
영화 '터미널'에서도 부수적인 사람들의 일을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세세하게 공항을 들여다볼 수 있는 영화는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 같다.
기장부터 엔지니어까지 공항 내의 왠만한 직업은 다 보여주는 영화.
한번의 이륙을 위해 매 순간순간이 전쟁같다는걸 알게되었다.
스튜어디스를 준비하는 친구가 있는데, 영화보고 참 좋은직업만은 아니라는걸 실감하게 되었다.
하루쯤은 능력있는 기장, 스튜어디스가 되어서 내 마음대로 하늘을 누려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참 유쾌한 비행영화인것 같다.
코미디적 요소는 적은듯 하지만 그래도 훈훈하니깐 좋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