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슝슝 가고 있어요

어제는 처음으로 출근길에 차를 가지고 가봤는데,

가는건 괜찮았는데

돌아오는길에 네비게이션이 지멋대로...으엉엉

업데이트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두번의 위기를 겨우 넘기고 마트에 왔더니

기진맥진..

겨우 아파트 단지로 들어오니

ㅋ......

주차 자리가 음 슴

 

음슴!

그렇게 빙글빙글 돌다가

정말 좁디 좁은 자리에

겨우 집어넣고 집으로 오자마자

기운이 빠졌당.

 

 

으엉엉

그치만

그래도 빨래는 해야하기에

빨래도 하고 찡찡거리면서 맥주 마시다가

빨래마저 널고

또 찡찡거리다가

잠들었다고한다.

 

 

 

뭔가

엄청 고되고 기운빠지는 그런 날이었는데

편안하게 잠들수 있게 된 점에 감사한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나 어렵다  (0) 2013.06.05
기분이 안좋다  (0) 2013.05.24
하루가 슝슝 가고 있어요  (0) 2013.05.21
이유  (0) 2013.05.09
바쁘다 바빠  (0) 2013.04.05
피곤해  (0) 2013.03.23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