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쩡만난날







잇쩡만난날.
여기는 중앙초등학교 앞 벤치













잇쩡 뭔가 며느리처럼 나왔는데, 잘나왔다.













여기는 파리바게트
잇쩡 얼굴인식한다고 찍은 사진이 이. . 이렇게. . . .
미. . .미안. . . . .



음 느낀거는.
아이폰으로 셀카모드 안찍을거야.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스수업을 듣기위해 앉아서 기다린지 거의 20분  (0) 2010.11.08
근황보고  (2) 2010.11.06
잇쩡만난날  (0) 2010.10.31
피곤하지만 괜찮아  (2) 2010.10.24
망했어  (0) 2010.10.22
트위터에 밀려버린듯한 티스토리  (1) 2010.10.2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