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디 삼촌은 근디?

그렇게 쓸 말은 없지만 그냥 목아프니깐 정신을 다른데다가 돌리고 싶어서 글을 쓰고 있다.
공부하면 되긴 하지만 또 공부하면 목이 슬금슬금 아프다.
게다가 공학수학인가 공업수학은 관심도없고. . 어떻게 내일 그냥 해서 C+ 받으면 잘받은셈 쳐야지. .


엄마는 TV앞에 누워서 리모컨으로 채널 돌리면서 흐흐흐 후후후 끌끌끄ㅡㄹ끌
거리고 웃고있고 아빠는 자고 있다.
나는 이렇게 글을 쓰고 있고
근데
요즘엔 참 마땅히 떠오르는 생각 같은건 없어서 쓸말이 없다.
예전엔 집에만 있고 또 왔다갔다 했다가도 집에만 있어서 생각하는것도 많았는데,
이젠 뭐. . .그냥 이런 여유가 감사할 뿐이라고 해야하나


아 나도 잇쩡처럼
도서관에서 책 빌려다 읽으면서 여유롭게 지내고 싶다.
나도 휴학하고 싶은데 엄마는 휴학을 절대 절대 Never! 못하게 하고
난 그래 휴학도 못하니깐 그냥 꿋꿋하게 4학년까지 마치고
뭐 점수 안좋으면 계속 재수강하면서 학점관리나 해야지
근데 벌써 12시 17분이네


벌써부터 시험이 끝난 그런 느낌이다.
근데 난 진짜 교육사회학은 엄청 진짜 열심히해서 다 물리치고 말겠어! !
얍! !


아 엄마는 안되는 영어를 투데이 에어프레스 미디어 애쉬 폴
어쩌고저쩌고 하고있넴 언뜻 들어보면 아이슬란드의 화산폭발로 인해 항공이 결함되었다.
이런거겠지


나두 책 읽으면서 여유롭게 지내고 싶다.
날씨도 좋아지니깐 사진 찍으러 다니고 싶다.
솜삼탕언니가 시험 마지막날에 사진찍자고 했는데
완전 그날 기대되네 아까까진 그냥 그랬었는데
갑자기 이거 글 쓰니깐 또 엄청 기대된다.
그날 필름 2개 가지고 가서 72방 찍구 와야지.


다음달에는 용돈 + 3만원 이니깐 좀 더 여유로울 수 도 있겠다.
기분좋게 글을 그만 써야지~

'그냥 그런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씨  (1) 2010.04.28
고민  (0) 2010.04.24
간디 삼촌은 근디?  (4) 2010.04.22
지긋지긋한 목감기를 호소하는 중입니다  (0) 2010.04.21
곰오디오 가사  (2) 2010.04.18
이..이건..  (2) 2010.04.15
Trackback 0 Comment 4
  1. chals~LEE 2010.04.22 12:16 address edit & delete reply

    티스토리의 제목을 2번읽고 이해한 1人...

    개그였냐? ㅋ

    이말년씨리즈는... ㅋ 어렵다..웃음 코드가... ㅋ ㅋ

    • 기밀사항 2010.04.22 13:4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검색창에 기밀사항 이라고 치고 들어오는 사람은, 오빠라고 밝혀졌어요.

  2. 이수정 2010.04.23 23:49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수정 왓다감......그냥.......ㅋㅋㅋㅋㅋ
    난 주소창에 주소 쳐서 들어옴..... 그냥 궁금할까봐.^^;

  3. 이수정 2010.04.24 03:44 address edit & delete reply

    또.왓다감. 새벽에......지금 왜 왓다가는지 메일보면 알겟지,,,,,,
    쿨하지못해미안해. 이거 써먹으려함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