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만에

토익에 갔다.
그냥 또 멍때리다가 추워서 배아파지길래 집으로 걸어왔다.
걸어오는 길에 땀을 한바가지 쏟았다.
살이 좀 빠진줄 알았는데 집에와서 몸무게 재니깐 또 1킬로 쪄있길래
열심히 운동했다
쉬엄쉬엄 2시간넘게 한거같은데
저녁안먹으려고 그랬는데
또 배고픈거 못이겨서 밥도먹고
편의점가서 안주도 사와서 술도먹고
암튼
토욜까지 살 쪽빼서 뭔가 날씬해지고 싶었는데
실패한것 같다.
그냥 다음주부터 어떻게든 되겠지 해야겠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잇쩡과 함께  (2) 2010.08.15
육포홀릭  (0) 2010.08.13
일주일만에  (0) 2010.08.12
열타하는 기밀사항  (2) 2010.08.11
Today  (15) 2010.08.11
제주도여행3  (1) 2010.08.1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