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포홀릭

어제 맥주마시고 싶었는데,
안주가 없어서 편의점에가서 육포와 치즈를 사려고 했지만
스틱형 치즈는 없길래 그냥 맥스봉 소시지를 샀다.
집에돌아와서 먹으면서 만화책 보면서 웃다가 나도모르게 딥슬립.
근데 새벽쯤이었나,
천둥소리 너무 커서 깜짝놀래기를 한 5번 하다가
또 다시 딥슬립 해서 일어나니깐 12시 넘어있었다.
아점을 먹고, 민들레액기스랑 양파액기스 먹고서
살이 좀 빠질까 하고 운동을 하고있다.
근데 팔뚝살이 없는듯 하면서도 사진찍으면 막 두껍게 나오는게 마음에 안든다.
오랜만에 덤벨운동도 하고 그래야 겠다.
암튼 오늘은 살찌는거 안먹어야 겠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으잉?  (0) 2010.08.17
잇쩡과 함께  (2) 2010.08.15
육포홀릭  (0) 2010.08.13
일주일만에  (0) 2010.08.12
열타하는 기밀사항  (2) 2010.08.11
Today  (15) 2010.08.1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