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앤빈'에 해당되는 글 4

  1. 2010.12.30 뉴욕을 점령하고 돌아온 소민짱을 만난날.
  2. 2010.08.15 잇쩡과 함께 (2)
  3. 2010.08.11 Today (15)
  4. 2010.07.25 어제 (2)

뉴욕을 점령하고 돌아온 소민짱을 만난날.


오늘 오후 2시
소민짱을 만나기로 약속했지만
우린 이미 버스안에서 만났다.
버스안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애가 좀 변해있는것 같았다.
아니 흔해빠진 광주시내를 보면서 놀라워하지를 않나. . . .
팩스를 보내야 한다고해서 시내에 있는 우체국으로 가서 팩스를 보냈다













팩스를 보내고 있는 소민짱













그리고 치즈케익타령을 하길래
그나마 치즈케익 전문점인 한스앤빈으로 갔다.
한참 케익이 진열되어있는걸 보더니 정말 형편없다며 블루베리치즈케익을 시켰다.
쿠키와 브라우니, 그리고 아메리카노 두잔을 가지고 2층으로 올라갔다.


뉴욕이야기를 하다가 빌려준 카메라를 받는데 쇼핑백안에 뭔가 조그마한게 있어서 봤는데
소형 카메라였다.













셔터를 누를때마다 미국의풍경이 넘어가는 그런 장난감 카메라 ( 열쇠고리정도 )
시카고에서 사왔다길래 너무 기쁘게 받았다.
지금은 내방의 몇 안되는 피규어들과 자태를 뽐내고 있다.


그렇게 커피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뉴욕은 정말 아름다운 도시인 것 같았다.
소민짱에게 잘어울리고,
역시 나도 간다면 즐겁게 보낼 것 같은 기분이 마구마구 들었다.
이런저런 이태리남자 이야기부터, 거리에서 장사를 하던 이야기까지
뭐하나 재미없는게 없었다. . .
안타까운건
주먹밥 장사하던 이야기에서 내 머릿속엔 사업아이템이 떠올랐다는게 조금 ' 내가 세속에 찌들었구나 ' 라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 짜증도 났다.













하여튼 재밌게 이야기하고,
난 상구에게 편지를 쓰고, 소민짱도 나름 편지를 적으며 시간을 보냈다.













소민짱1













소민짱2















소민짱3



슬슬 일어나서 볼링을 치러 갔다.
은근 볼링을 잘 치던 소민짱,
아 같이 볼링치자고 잇쩡한테도 한 3번정도 전화를 했는데
세번다 불통이어서 조금 아쉬웠다.
대체 잇쩡과 소민짱은 언제 만나볼지 ㅋㅋ 내 나름대로의 의문점이다.


오늘은 99점밖에 나오지 않아서 아쉬웠다.
뭔가 100점을 넘을 것 같았는데. . .
두게임째에는 둘다 팔이 너덜너덜해져서 제대로 치지도 못하고 끝났다.

Trackback 0 Comment 0

잇쩡과 함께

잇쩡의 생일선물을 주기 위해 잇쩡을 만났다.
6시 반에 만나기로 했는데 4분정도 지각했다.
잇쩡이 가고싶다는 일본라멘 가게에 가서
잇쩡은 돈가스 덮밥, 나는 치킨 덮밥을 먹었다.
그리고 나와서 어딜 갈까 생각하다가
이것저것 시내에 있는 옷가게를 돌아다녔다.
사고싶은게 있었지만 하나는 사이즈때문에 좀 그랬고
하나는 입어보니 별로였다.
한스앤빈에 가서 빙수랑 아메리카노를 먹고
사진을 찍었다.













많이 부담스럽지만
그때는 잘 어울렸던 잇쩡의 선글라스 사진













잇쩡 얼굴에 점있구나확인되는 사진













그리고 잇쩡 생일선물로 준 젊은이 티셔츠
잇쩡이 화장실 가서 갈아입고 온게 고마운데웃겼다













잇쩡이 미연시사진같다고 한거
근데 그놈의 미연시..













당당한 셀카1













당당한 셀카2













나도 귀한자식 티셔츠 입고 갔다













젊은이라면 이정도는 티내야지













초콜릿 입에 문 잇쩡













손가락에 검정색 절대 전기선감는 테이프 아님













?













잇쩡이 엄청 잘나왔다고 한 사진.
물론 잇쩡혼자 잘나왔다고 함.













젊은거 인증













너가 올리지 마라고 한거빼고 다올릴꺼야













그리고 롯데리아에서 양념감자를 사서 집에 가려는데
잇쩡이 양념감자 사오길래 너 다먹어 라고 했더니
정말 잇쩡혼자 나 2갠가3갠가 먹고 잇쩡혼자 다 먹었다
저기 검정색 티셔츠 입은 여자(잇쩡) 등에 써진거 자세히 들여다 보면
난젊어
멋있어
섹시해
안아줘
라고 적혀있다



그리고 잇쩡 학원가는길에 사진도 막 찍고
학원에 들려서 가방가지고 집에 가는길에
예술의거리에 있는 사월인가 그 카페도 지나가고
옥택연 이야기좀 하다가
내가 배고프다고 그래서 또 밀리오레쪽에 있는 롯데리아까지 가서
불고기버거세트먹고, 잇쩡은 무슨 치즈스틱이랑 새우어쩌고하는거 시켜먹고
집에 버스타고 갈수있을 것 같은 시간이어서 버스정류장에 갔는데
버스가 다 출발대기여서 25분까지 채우고
손씻는 수돗가에서 잇쩡한테 물뿌리고 즐거워하다가
잇쩡이 준 5000원을 가지고 택시를 타고 집에 왔다.













그리고 옷갈아입고 냉장고에서 육포랑 맥주 꺼내서
괴짜가족 보면서 먹었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이, 훈이  (0) 2010.08.19
으잉?  (0) 2010.08.17
잇쩡과 함께  (2) 2010.08.15
육포홀릭  (0) 2010.08.13
일주일만에  (0) 2010.08.12
열타하는 기밀사항  (2) 2010.08.11
Trackback 0 Comment 2
  1. ^.~  2010.08.17 10:1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육포홀릭이네정말 ㅋㅋㅋㅋㅋㅋ
    아 저 티셔츠 웃기다 여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Today







한스앤빈에서 귀여운 미강년
신짤레를 보러 갔지만 없었다 ㅠ..ㅠ













와우앤조이에서 셀카작렬 잇쩡













미강년과 잇쩡
미강년 승무원같아서 예쁘다














이젠 계속 셀카질 잇쩡













아이스크림 먹는 잇쩡 셀카


잇쩡 셀카 절대 내가찍은거 아님. . . .
난 핸드폰을 테이블 위에 놓았을 뿐인데. . . .
화장실 다녀와보니 잇쩡사진이 많았음. . .
오히려 잇쩡뒤에 안경쓴 여자가 촛점이 더 맞은듯. . .
잇쩡 미안!


암튼 미강년은 귀엽고
잇쩡은 내가부러워하는 이목구비를 가지고 있다 ㅋㅋㅋㅋ
너넨 너무 좋은 애들이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주일만에  (0) 2010.08.12
열타하는 기밀사항  (2) 2010.08.11
Today  (15) 2010.08.11
제주도여행3  (1) 2010.08.10
제주도여행2  (0) 2010.08.10
제주도여행  (0) 2010.08.09
Trackback 0 Comment 15
  1. 나야나 2010.08.11 00:3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 잇졍뒤에여자 너무 웃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기밀사항 2010.08.11 00:4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치..
      찍힌거 올리는게 좀 미안해진당 ㅋㅋㅋ
      그여자는 아직도 거기서 놀고있을텐데

  2. + 2010.08.11 00:55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셀카 작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너꺼 핸드폰인데 화질 좋다.......ㅋㅋㅋㅋㅋㅋㅋ

    • 기밀사항 2010.08.11 00:5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원래 모르는척 하려고했는데
      이수정, -, +, 정우성
      이건모두 잇쩡으로 밝혀졌다..
      왜냐면..
      아이피가 똑같아..........
      잇쩡 근데 안자는거야...?

  3. + 2010.08.11 00:57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리핀도르 감점 5점.....ㅋㅋㅋㅋㅋㅋㅋㅋ
    이 개그... 받아주는 사람 너뿐임

    • 기밀사항 2010.08.11 00:5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ㅋㅋㅋㅋㅋㅋㅋ
      이거왠지
      실시간댓글 느낌..
      스네이프교수님 난그럼 헤르미온느 시켜줘여..

  4. + 2010.08.11 01:0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 아이피도 나오구나.................쒯드.....ㅋㅋㅋㅋㅋㅋㅋㅋ
    (그 후로 수정이는 피씨방에 다니기 시작했다.....)
    아 창피함.... 창이 날라 오길래 피함. 창피함.......
    나 갈게 헬미온느..안늉

    • 기밀사항 2010.08.11 01:1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헐..
      그럴까봐 모르는척 하려던거였는데..
      괜찮으니깐
      그냥적어

  5. 나야나 2010.08.11 01:0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잇졍 네톤 삭제했대 ㅋㅋㅋㅋㅋㅋㅋ 문자귀찮은디 ㅜㅜ

    • + 2010.08.11 01:10 address edit & delete

      그래.....ㅋㅋㅋㅋㅋㅋㅋㅋ 네톤 삭제미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개월후에 봅시다^^

    • 기밀사항 2010.08.11 01:1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나도역시임..

  6. + 2010.08.11 01:11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리고 나 3시에 잘거임...
    그리고 6시에 일어날수 있을까?
    낼부터 초열공하기로 한날인데.................ㅎㄷㄷ
    하여튼 안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슬기야 기타치는 모습도 올려줘
    근데 나 이제 안들어올겅미
    사라질거임
    disappear.......스펠링 자신 없음.........ㅜㅜ
    하여튼 안늉
    미강이와 계속 문자를 주고 받는다
    우린 여기서 댓글로 실시간 대화하구있나?
    하여튼 안녕ㅋㅋㅋㅋㅋㅋㅋㅋ
    금남로로 양념감자드시러 오세요~~
    아.. 나 너무 신남.....ㅜㅜ 안녕 이제 자제할게 안녕

    • 기밀사항 2010.08.11 01:1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헐.......
      좀 아쉽지만
      그래도 응원해주겠음
      3개월뒤의 웃는 잇쩡을 위해

  7. + 2010.08.11 01:1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얌....ㅋㅋㅋㅋㅋㅋㅋ 미안
    간다고 '안녕'만 지금 몇번째 해놓고 다시 와서.....아니 안나가서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나 -이걸로 뭐라썻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뭐라썼는지도 모르겠다....
    왠지 저건 정말 나 아닌척 하고 썻을것같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손발오글..?
    여기서 댓글 한 30개 쓸거같아... 민폐.....ㅋㅋㅋ 근데 신남.....
    하여튼안녕
    그리고 미강아 할말 있으면 여기다해ㅋㅋㅋㅋㅋㅋㅋㅋ
    베스킨 안됨.. 한번 먹으면 줄넘기 3000번 해야 퉁 칠수잇음.......
    이라고 댓글달았는데...... 이제 정말 가야할때다... 안녕..... 3개월뒤에 웃는 잇정우성.......

    • 기밀사항 2010.08.11 01:2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난 내일 토익 안갈것 같다.
      차라리 그러려면 24시간 하는 카페에서
      놀껄.............................
      아..................................
      나란여자
      이런여자...
      픽션 올 논픽션이나 오랜만에 봐야겠음...
      나 내년이면 성인임....
      아이폰 사야지~
      더좋은거 나오면 더좋은거 사야지~
      잇쩡우성님 차라리 이메일 확인좀 하시지요

어제









아주 오랜만에 솜삼탕언니를 만났다.
햄버거가 먹고싶었는데, 솜삼탕언니보고 먹자고 그랬다.
망할 약속이 다 취소되는 바람에 폭식이 하고싶어서,
그래서 시내에서 건자씨와 KFC에가서 타워버거세트를 먹었다.
구시청 PUB에가서 칵테일도 마셨다.
한스앤빈에 가서 새벽1시30분정도까지 수다를 떨었다.
오랜만에 만난 건자씨는 할이야기가 더욱 많아진것 같았다.
그래서 택시를 타고 집에오니 2시였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急 지 름 신  (2) 2010.07.30
  (0) 2010.07.28
어제  (2) 2010.07.25
운동은  (0) 2010.07.22
7월 20일  (0) 2010.07.21
놀랍다  (0) 2010.07.19
Trackback 0 Comment 2
  1. 보보냔 2010.08.01 16:37 address edit & delete reply

    PUB 좋아 핳

    • 기밀사항 2010.08.01 22:2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PUB좋은데 사람너무많아 으~
      칵테일 싼거만 마음에듬ㅋㅋ 종류많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