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시장'에 해당되는 글 1

  1. 2011.04.09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우왕
학교가 빨리 끝나는 날이면서 기아타이거즈의 경기가 있는 날,
받덛하우스에서 돼지껍데기를 먹기로 했다.
내가 김다래끼도 데리고 오라구 해서 다래도 왔다
야호!
애들을 만나기 위해 전남대병원쪽으로 가서 애들을 만나고













애들이랑 양동시장까지 걸어가서 삼겹살을 샀다.













요기능 양동시장 고기파는곳



그리고 받덛하우스까지 터덜터덜 걸어서 왔다.
너무 다리가 아팠다.
근데 나는 맥주랑 쿠킹호일을 가지러 집에 다시 갔는데
쿠킹호일은 안가지고 와도 된다고 해서 그냥 맥주를 가지고 가려했는데
오빠도 야구를 보면서 맥주를 마신다고 만원을 주면서 나보고 사가라고 했다.
그래서 편의점에 가서 맥주를 샀는데, 생각해보니깐 내가 지갑을 안가지고 온거였다.
돈만 달랑 가지고 간 상황이어서 고르면서 걱정이 되었지만
편의점 주인인지 알바는 절대 나에게 신분증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
이런 시버ㅏㄷ기ㅛㅅ머 skle;m cㅏㅣㅁㄷ너ㅑㄺ;마닝램d 이런 경우가 다 있다.













그렇게 받덛하우스로 가서 껍데기를 먹었다.
나는 삼겹살 굽고있는데 너무 기름이 튀어서 고무장갑을 끼고 구웠다.














냠냠먹는 받덛잉













꼬들꼬들 껍데기













받덛이랑 다래가 고기굽는다














꼬들꼬들 껍데기2













받덛이가 굽고 다래는 기침한당
집에 불나써용






 







받덛 할머니 쳐다보신다













받덛 할머니 도와주신다



그렇게 처묵처묵 시간을 끝내고서 우리는 야구를 관람했는데
야구가 자꾸 졌다..
그래서 그냥 다래랑 안마했다.
다래 안마 완전 시원시원했당.
나도 해줘야했는데 나는 조금 힘들어서 대충 하다가 열심히 하다가 반복했다.
다래야 미안
나중엔 나도 시원하게 해줄께













부끄럼쟁이 다래






 








그리고 장인정신을 발휘해서 내 손톱에 매니큐어를 칠해주고 있는 받덛이.


다래가 칠해주는것도 있었던것 같은데 사진을 못찍었다.
하여튼 내 손을 파란색으로 물들여놨지





 







그리고 집에 왔는데
이게 무슨일인지 방 위치 대 이동이 시작되었다.
그렇게 가구들을 옮기다가 새벽 3시쯤에야 자게 되었다.
너무 알차고 피곤한 하루였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