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오빠'에 해당되는 글 7

  1. 2010.06.24 LOMO LC-A+ 2롤! (2)
  2. 2010.04.24 변태성향을 가진 남자들 (4)
  3. 2010.04.16 as soon as (2)
  4. 2010.04.09 오늘은
  5. 2010.04.08 그럼 또 기밀사항의 하루.
  6. 2010.04.07 오늘 기밀사항은..
  7. 2010.04.02 산업시찰, 그리고 아가오빠회

LOMO LC-A+ 2롤!

완전 오랜만에 뽑아보는 LOMO사진!!
필름은 페르츠를 사용했고 감도는 200 장수는 36장짜리를 써서 총 50장이 나왔다














하나언니













변태취향 나모웹에디터오빠













하나 콩석 기밀사항 솜삼탕













나모웹에디터 하나 기밀사항 셔터누르는솜삼탕













미연시 잇쩡













아가오빠













비전준비













눈감은 아가오빠













바람넣은 아가오빠













약속해줘~♪













후릅













새벽의 오징어짬뽕 잇쩡













새벽의 오징어짬뽕 잇쩡2













뚜껑열린 삼양라면













아빠랑 엄마













우리아빠













지적여 보이고싶은 변태취향 나모웹에디터오빠













남숙씨방에서 기밀사항과 고뇌하는 솜삼탕













짝눈이 돋보이는 투명마이크 든 기밀사항













소소한밥상에서 기밀사항













어깨쭉지 뻐근한 솜삼탕언니













멍~













와구와구 히힛













와구와구 히힛 (후문오빠 Ver.)












기밀사항 in 토동산













엑시무스 든 토동산의 솜삼탕언니













토동산의 응가













토끼풀반지













휴가나온 드래곤밥오빠













휴가나온 고뇌하는 드래곤밥오빠














잇걸 소민짱













잇걸 소민짱(확대 Ver.)













아스팔트기계













천천히 Slow













잘생긴 연예인님이지만 방구오빠













커플?













흘겨웃는 아가오빠













사진기가 좀 작아보이는 종철오빠













사진기가 이젠 적당해 보이는 종철오빠













V라인 잇쩡












쉴틈없는 책상













바나나우유만 먹는 감만자













쇼핑몰사진 아님













쇼핑몰사진 아님2

'LOMO LC-A+'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MO LC-A+  (1) 2010.09.04
LOMO LC-A+  (0) 2010.08.10
LOMO LC-A+ 2롤!  (2) 2010.06.24
LOMO LC-A+  (2) 2010.04.09
LOMO LC-A+  (0) 2010.02.15
밀린거 업뎃 LOMO LC-A+  (0) 2010.01.22
Trackback 0 Comment 2
  1. 나모 2010.06.24 01:29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ㅋㅋㅋ
    내가 나온사진이 좀 짱인듯..!!!^^
    그리고ㅓ 내가 찍은 사진이 진짜 짱이다..
    완전 시골 풍경 같아..ㅋㅋ

    그리고 기밀사항 고생했네 올리느라고..ㅋㅋㅋㅋ

    • 기밀사항 2010.06.24 01:4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ㅋㅋ 오빠 닉네임 나모웹에디터오빠인거 알아요?

변태성향을 가진 남자들







꽃반지를 낀 이 오빠는 라이츄씨입니다.
라이츄오빠는 나 너무 예쁜거같다며. . . 말씀하셨습니다.













꽃반지를 낀 이 오빠는 아가오빠입니다.













반지를 낀 오빠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습니다.














꽃반지를 낀 이 오빠는 이찰스님입니다.
찰스씨가 맞나요? 철스인가 암튼 찰스씨는 수줍어 하셨습니다.


이분들의 취향 어떡하면 좋을까요.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바람이 부는 오늘  (0) 2010.04.28
훗..  (1) 2010.04.27
변태성향을 가진 남자들  (4) 2010.04.24
  (0) 2010.04.24
소민짱의 방문  (2) 2010.04.18
as soon as  (2) 2010.04.16
Trackback 0 Comment 4
  1. chals~LEE 2010.04.25 20:1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찰스~리'가 맞습니다... ㅋ ㅋ

    꽃반지... 아~~ ㅋ ㅋ 청혼 하고 싶어졌습니다... ㅋ

    • 기밀사항 2010.04.25 22: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ㅋㅋㅋㅋ 찰스오빠 완전 부끄러워함ㅋㅋㅋ

  2. ㅋㅋㅋㅋ 2010.04.25 22:35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 미치겠다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굴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표정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기밀사항 2010.04.25 22: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ㅋㅋㅋㅋㅋㅋㅋ 하하하 → 아~ → 캬캬ㅑ캬컇캬ㅑ컄ㅋ컄

      맞지?ㅋㅋㅋㅋㅋㅋㅋㅋ

as soon as

시험이 이틀 남은 나의 하루.
11시 50분에 밍그적 대면서 일어난다.
TV를 보면서 웃고있는 엄마와 대화를 한 후 밥을 먹는다.
케이블 TV에서 재방송 해주는 커피프린스1호점을 보다가
시계를 보고 나갈 준비를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오늘 입을 옷을 챙겨 놓고 샤워를 하러 간다.
샤워를 하고 나와서 머리를 하고 옷을 입는다.


MP3를 귀에 꽂고 현관을 나선다.
현관문은 자동으로 잠기지만 한번 더 문을 잡아당겨본다.
엘리베이터 버튼을 눌러놓고 복도의 거울을 보고 옷을 고쳐 입는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서 내린다.


산뜻한 봄을 만끽하며 버스정류장까지 걸어간다.
MP3에서도 상큼한 노래가 흘러나온다.
노래의 주인공이 된 것만 같다.
버스를 기다리는데
강풍이분다.
입술 보호제를 발라서인지 머리카락이 입술에 다닥다닥 다 붙었다.
한가닥한가닥 뗀다.
저기멀리 버스가 온다.
버스를 놓칠까봐서 참 hot 한 pink색의 지갑을 이리저리 흔든다.
버스기사 아저씨가 깜빡이 조명을 넣은 후에야 지갑 흔들기를 그만둔다.
버스에 오르고 빈자리를 찾아 앉는다.
학교앞 정류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창밖의 풍경을 관찰한다.
도로재정비를 하는 날인가 보다.
아스팔트 누르는 동그란 원기둥이 달린 자동차가 멈춰있는 천번 옆을 지나다녔다.
학교 정문에서 내렸다.
치대병원 현관에 있는 케냐에스프레소에서 아메리카노를 산다.
교내버스 정류장까지 빠른 걸음으로 걸어간다.
버스정류장에 버스가 없어서 본관까지 걸어갈지 말지 고민하다가 버스를 기다린다.
곧이어 버스가 온다.
앞에서 두번째자리에 앉고 본관에 도착한다.
시간이 많이 남았기에 걸음이 빠르진 않다.
강의실에 들어가니 4명정도가 듬성듬성 앉아있었다.
책상에 커피를 놓고 가방을 벗는데,
가방으로 커피를 쳐서 커피가 흘렀다.
'아 얼마 먹지도 않은건데.. 또 치워야하잖아..'
라고 생각한 후 1분정도 멀뚱히 쳐다보다가 화장실로 간다.
화장지를 약 8회정도 빠르게 감아서 손에들고 강의실로온다.
앉아서 커피를 닦았다.


책상에 앉아서 다른 공부를 하다가 옆자리를 맡아야 한다는 생각에
나머지 자료들을 옆의 책상에 놓는다.
필통에서 안쓰는 샤프도 꺼내 놓는다.
누가봐도 사람이 공부하다가 잠깐 나간 것 같은 자리다.
속으로 뿌듯해하며 다른과목 공부를 하니 솜삼탕언니도 오고 교수님도 온다.


지루한 수업중 화장실이 가고 싶다.
하지만 이 교수님은 쉬는시간이 없다.
그래서 참고 수업을 듣고 화장실에 간다.
솜삼탕언니와 함께 동아리실에 간다.
가는길에 하나언니를 발견한다.
동아리실에 가니 아가오빠가 있다.
아가오빠는 공부중인듯 보였다. 공부하는 아가오빠에게 훼방을 놓은 후
필요한 책을 챙겨서 동아리실을 빠져나온다.
솜삼탕언니는 지하에 가고 나는 학생회관에 가는 길이다.
중간에 윗집청년을 만난다.
중도에서 공부중이었는데 중도 자리가 안좋다며 불평이다.
그럼 집에서 하라는 나의말에 바로 책을 싸들고 왔다.
매점에서 음료수만 하나 사주고 가려던 나였는데,
만난김에 집에 같이 가게되었다.


시급한 염색쿠폰을 받으러 간다.
학생회관 1118호에서 염색쿠폰을 받는다.
자전거를 타고있는 윗집청년과 버스정류장까지 이야기를 하며 간다.
난 버스를 탈 것이다.
윗집청년은 집까지 자전거로 간다  라이더본능이 되살아난다.


10분정도 기다리자 버스가 도착한다.
버스와 자전거간의 경주가 궁금한 나는 문자를 보낸다.
그런데 버스보다 빠르다는 소식을 듣는다.
신기하다.
내릴 곳이 다 되었다.
이미 윗집청년은 집에 도착한 것 같다.
버스에서 내려보니 자전거 탄 윗집청년이 있었다.
신기했다.
빠른 다리의 윗집청년과 이야기를 하며 아파트로 들어갔다.
윗집청년은 자전거를 타는 장점을 설명한다.
자전거를 사지 못한게 후회가 된다.
하지만 내 다리에 알이 곤두설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 후회는 다시 안도감으로 변한다.
윗집청년이 자전거를 갖다놓을때까지 기다린다.
라일락 꽃을 꺾어 향을 맡아보고 있었는데,
평소 내가 싫어하던 경비아저씨가 쳐다본다.
마지못해 "안녕하세요" 라고 인사를 하고, 어색한 나머지 "이 꽃은 무슨 꽃이에요?" 라고 물어본다
아저씨는 라일락이라며 대답하고 저 멀리 가버린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돌아온다.
집에와서 육개장을 데운다.
국그릇에 밥을 퍼놓고 육개장이 끓으면 밥이 들어있는 국그릇에 국을 담는다.
마구 비비고 슬리퍼를 질질 끌고 소파앞에서 TV를 켠다.
TV를 보면서 밥을 먹는다.
이런.. 밥을 먹는 속도가 장난이 아니다.
5분만에 한그릇을 먹었다.
TV에 나오는 가수들의 무대를 보며 오징어다리를 뜯는다.
그러다 TV를 너무 본걸 자각하고 공부하는 방으로 들어간다.
공부를 하려는데 이것저것 챙길게 많아서 다른방과 왔다갔다 거린다.
MP3를 책상 앞 거치대에 꽂는데 현관문 열리는 소리가 들린다.
현관문 소리와 함께 미처 조절하지 못한 MP3의 큰소리도 들린다.
엄마가 무슨 일이냐며 물어본다.
MP3소리를 줄인 후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한다.
엄마는 모임때문에 빨리 들어오셨다.
다시 나갈 준비를 하는 엄마와 잠시 이야기를 한 후 엄마가 나가자 다시 방으로 들어와 앉는다.
또 집중하지 못하고 어물쩡 대다가 한 30분정도 공부를 한다.
그리고 컴퓨터를 하러 나오는데 또 현관문이 열리더니 아빠가 온다.
불도 안켜고 뭐하냐는 아빠에게 컴퓨터하려고 라고 말을 한 후 계속 컴퓨터를 한다.


할 것 없이 인터넷 서핑을 하다가 글을 쓴다.
엄마가 들어온다.
양손에는 이런저런 음식들이 들려있다.
열어보니 잡채가 있다. 저녁은 먹었지만 잡채를 우걱우걱 쳐먹는다.
동치미가 있다. 동치미국물을 후르릅 하고 마신다.
정신없이 잡채와 동치미를 퍼먹고 있는데 문득 생각난다.
나 다이어트중인데. . .
하지만 이미 그 많은 양의 잡채를 반이나 퍼먹었고, 동치미도 무 이파리까지 다 먹었다.
후회를 한다.
그리고 불안함 마음으로 식이섬유를 퍼먹는다.


그리고 다시 컴퓨터에 앉아 글을 적는데
눈앞에 감귤초콜릿 3개가 보인다.
앉은자리에서 다 까먹는다.
또 글을 적으면서 후회한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0.04.24
소민짱의 방문  (2) 2010.04.18
as soon as  (2) 2010.04.16
오늘 아침에  (0) 2010.04.11
예상외의 지출  (2) 2010.04.11
오늘은  (0) 2010.04.09
Trackback 0 Comment 2
  1. chals~Lee 2010.04.16 23:25 address edit & delete reply

    기밀사항의 하루일과 잘읽었네 ㅋ
    진짜 읽기처럼 써놨네...(너무 자세하게... ㅋ)
    덕분에 진짜 훔쳐보는 느낌이었음... ㅋ

    근데 왜... 전화를 안받니...ㅡㅡ;
    내일 3시까지 오라고 말해줄라했는데... 혹시 이글을 확인하거든
    나에게 확인문자를 보내주어라... ㅋ

    정말 열공중이라면... ㅋ

    p.s - 잡채와 동치미와 초콜릿 3개면... ㅋ
    0.5kg는 bye bye~~~ ㅋ ㅋ

    • 기밀사항 2010.04.17 12:1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살빠졌어요
      0.4kg
      아파서그랬나 ㅋㅋ
      암튼 좀있다가 봬요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서 엄마가 빨래를 널으려고했지만
내가 일어나보니깐 빨래감이 하나도없었다.
그래서 그냥 느긋하게 샤워를 하고 버스를 타고 시내에서 내려야했으나
오늘은 빛축제인가뭔가 하는 날이라서 버스가 돌아갔다.
나 그래서 열심히 더운데 걸어서 2일 전에 맡겨놓은 사진을 찾고,
시간이 많이 남았길래 롯데리아에서 파프리카베이컨어쩌고하는 4천원짜리 런치세트를 들고
학교로 열심히 걸어갔다. 완전 더웠다.


아무도 없는 동아리실에 들어가서 열을 좀 식히고,
햄버거와 콜라 감자튀김을 다 먹는데 7분을 소요했다.
그리고 컴퓨터를 켜고 인터넷을 좀 하고 있었는데,
아가오빠가 들어왔다. 그래서 아가오빠랑 이야기를 하는데
아가오빠한테 배운 몇가지 유치개그


1. 텔레토비의 나나가 지구에 오면?
 - 지구온나나(지구온난화)
2. 텔레토비의 뽀가 지구를 떠나면?
 - 뽀빠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응컁컁컁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응컁컁컁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컁컁쿠얔얔얔얔ㅇ
아 엄청 웃겼다.
그래서 빵 터져서 한바탕 웃고있었더니 솜삼탕언니가 왔다.
본관까지 열심히 달려서 수업에 늦지 않도록 들어갔다.
엄청 졸리는 수업을 듣고 동아리실에 와서 비전작업을 했다.
그리고 저녁까지 만들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교수님이 밥을 사주신다고 하셔서 닭볶음탕을 먹고
아빠차를 타고 집에왔다.



맨날 기밀사항의 하루만 적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아침에  (0) 2010.04.11
예상외의 지출  (2) 2010.04.11
오늘은  (0) 2010.04.09
라면먹고싶다.  (0) 2010.04.08
그럼 또 기밀사항의 하루.  (0) 2010.04.08
오늘 기밀사항은..  (0) 2010.04.07
Trackback 0 Comment 0

그럼 또 기밀사항의 하루.

근데 사진을 보니깐 기밀사항의 하루가 아닌것 같다.




아침에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들고 버스를 타러 갔다.
그런데 버스가 늦게와서 교육사회학 10분 지각을 하고,
수업을 듣고 동아리실에서 도시락을 먹었다.













희재오빠가 사온 스티커를 솜삼탕언니와함께 희재오빠의 파일에 덕지덕지 붙였더니
싫은표정으로 스티커를 떼고있다.












그 옆에 있던 감만자는 림실에 들어오는 사람에게 누군지도 모르면서 급하게 인사를 했다.













근데 희재오빠가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스티커를 떼다 말고 내가 사진찍는걸 눈치채고 뒤돌았다.
(아이스크림은 원일오빠가 사주셨다.)













수업전에 원주랑 아가오빠 도촬했는데 모르는것 같다.













수업 다 끝나고 시편 사진 찍으러 3층 실험실 가는 엘베안에서 찍었는데
희재오빠는 자기 찍힐까봐 급하게 얼굴을 가렸다.













그리고 집에오는길에 희재오빠와 분식을 먹었다.
치즈떡볶이랑 튀김(김말이랑 오징어튀김만)을 먹었다.
가격은 치즈떡볶이 \3,000  튀김 \2,000













의외로 희재오빠는 떡볶이를 싫어했다.
왜 안먹냐고 물어보니 떡볶이 떡보다는 떡볶이안의 어묵이 좋다고 했다.



튀김을 먹고 엄마아빠 가게로 와서
오늘 도착한 빨간 가디건과 빨간 트래킹슈즈를 신고 돌아다니다가 집에 왔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은  (0) 2010.04.09
라면먹고싶다.  (0) 2010.04.08
그럼 또 기밀사항의 하루.  (0) 2010.04.08
오늘 기밀사항은..  (0) 2010.04.07
이런  (2) 2010.04.06
아쒸  (0) 2010.04.06
Trackback 0 Comment 0

오늘 기밀사항은..


12시 40분에 일어나서 샤워를하고 1시 54분에 집에서나왔다.
51번 버스를 타고 문화전당역에서 내려서 필름을 맡기고,
36번을 타고 학교로 갔다.
커피가 마시고싶어져서 조선대 치과병원 현관에있는 케냐에서 아메리카노를 사고,
적립식 카드를 만들고 학교버스를 타고 공대 2호관에서 내려서 동아리실로 들어갔다.














갔더니 정인언니 대범오빠 상준오빠가 있었다.
카메라 충전을 하면서 사진을 찍었다.













아가오빠가 내 카메라로 찍었다.














믿기지 않지만 레포트하는중 셀카














그리고 공업경영 수업을 들었다.
지루한 수업동안 찍은 솜삼탕씨가 찍은 사진.












 

수업이 지루한 감만자.














빛의 속도로 고개를 돌리는 희재오빠.














넋놓고 필기중인 세진냥.
세진냥 원피스 야해












무서운 눈빛으로 책에 레이저를 쏘는 감만자.














희재오빠 다리와 내 다리



수업이 끝나고 금속조직학 수업을 들었다.
조직학 수업이 끝나고 동아리실에서 레포트를 하다가
원주랑 집에 가는길에 튀김을 먹었다.
그리고 엄마아빠랑 대인시장 칠우불고기에서 삼겹살을 먹고 상록회관으로 갔다.














상록회관가는 길에 찍은 사진














주차중인 아빠를 기다리는데 보인 뽑기














이런저런 먹거리












상록회관에 들어갔더니 작년과 비슷하게 각설이공연이 한창이었다.
날씨도 추웠는데 이 아저씨 되게 추웠을 것 같다.














사진이 흔들렸지만 벚꽃나무 아래의 아빠, 엄마












엄마 되게 잘나왔다












아빠가 찍어주신 사진 흔들렸다












집에 가는 길에 아쉬워서 한컷



이를 계기로 DSLR을 살것 같다.
재밌던 하루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면먹고싶다.  (0) 2010.04.08
그럼 또 기밀사항의 하루.  (0) 2010.04.08
오늘 기밀사항은..  (0) 2010.04.07
이런  (2) 2010.04.06
아쒸  (0) 2010.04.06
공업경영  (0) 2010.04.04
Trackback 0 Comment 0

산업시찰, 그리고 아가오빠회



완전 산업시찰 가기 싫었는데 ㅋㅋ 피곤했지만 재밌었다













이건 버스안에서의 승철오빠
오빠는 버스 손잡이를 부쉈지요 ㅋㅋㅋㅋㅋㅋㅋ


세진이가 피자사줘서 그거 먹은다음에
아가오빠한테 전화가 와서 놀자고 , 결국 또 아가오빠회 모이게 되었다
어 생각해보니깐 만자가 빠졌네 만자 +5000원













이건 종철오빠랑 상준오빠 엽사
오빤 역시 엽사가 잘어울린다 ㅋㅋㅋ
나 코파는 사진은 오빠한테 있는건가?













우와 근데 이건 진짜 부담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근데 이게 다 재미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업경영  (0) 2010.04.04
토요일인데  (0) 2010.04.03
산업시찰, 그리고 아가오빠회  (0) 2010.04.02
먹고싶당  (0) 2010.03.27
아이팟 클래식, 좀 깜찍해졌니?  (2) 2010.03.21
음.  (0) 2010.03.15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