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사항

728x90

퇴사를 했기에,

국민내일배움카드로 국비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어, 직업훈련으로 학원 강의를 많이 찾아보았다.

 

학원이 다 그렇듯, 특히 국비교육학원은 취업률에 대해 민감할 수 밖에 없는데

높은 취업률을 자랑하는 강의는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에 따른 저 임금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겠지.. 어쨌든 취업률이 높고 어쩌구 하는 그런 교육은 듣고싶지않았다.

내가 당장 취업을 위해서 이거 배우는건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너무 거만해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이다.

취업이 목적이면 나 그냥 하던일 하면 된다. 그것도 경력직으로..

 

가능한 내가 원래 하던 업무와 연관은 있으면서도, 같은 업무는 하지 않고 싶었다. (차량/부품 시험이라던지.. 하드웨어를 가지고 시험을 하는 일 뭐 등등..)

 

학원에 다니기 전,

혼자서 미리 공부를 많이 해두고 가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왜냐면, 나는 비전공자니깐.. (쓸모없는 금속재료공학같으니라고...)

 

이직을 꿈꾸며, 혼자서 파이썬(Python)을 공부한게 도움이 됐을까?

* 유튜브 등에서 매우 쉽게 배울 수 있다.. 기초적인 문법부터 시작해서.. 시간내서 차근차근따라하면 다 할 수 있다.

 

마침 '빅데이터를 위한 자바&파이썬 개발자(빅데이터 전문가)양성' 과정이 있었고,

자세한 커리큘럼을 보러 학원에 방문했다.

학원에서는  '자바&스프링을 이용한 SW개발자' 과정을 추천했지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이고, 그렇기에 취업률이 좋을 수 밖에 없는 과정이니까 더욱 추천을 한다. NCS등급도 3-4레벨정도라 처음 배우는 사람에게 적합하기도 하고 말이다.)

 

내가 생각하기엔 내가 미리 접했던 파이썬을 사용해서 R을 이용한 데이터 분석이

원래 하던 업무와 더 걸맞지 않나 생각이 들었다. (품질관리 업무도 했었기에 더욱 활용하기에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사실 새로운 언어를 다시 배우려니 머리가 아프기도 했고..

빅데이터를 이용해서 품질관리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는 과정을 보니 더욱 확신이 들었다.

 

그렇게 수강신청을 했고, 나는 웹개발쪽이 아닌 데이터수집을 하는 업무로 더 나아가는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많은 정보를 얻고자 카카오톡 오픈채팅에서 빅데이터 관련 방을 들어가니

아뿔싸! 석사가 아니면 진입이 어렵다는 대부분의 의견.

그치만 나는 머신러닝이나, 딥러닝까지는 아직은 생각을 안해봐서... 

아마 차차 결정해도 나쁘지 않을거라고 생각한다..

이러다 대학원 간다고 하...진않겠지

 

 

일단 2월 초부터 개강이니깐.. 그 전까지는 기본 언어를 더 열심히 공부해야겠다..

화이팅!

 

 

 

 

728x90

Comment +0

728x90

지난번 썼던 체험기와 마찬가지로,

이젠 본격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지난 알바 체험기]

sosk.tistory.com/entry/나의-알바-체험기데이터라벨링

 

나의 알바 체험기(데이터라벨링)

내 첫 아르바이트는 20살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호텔서빙, 마트 주차도우미, 마트 배송장 작성, 옷가게, 1박2일 행사 진행요원. 나름 재밌는 아르바이트들을 해왔고, 앞으로도 기회가 있으면 해보

sosk.tistory.com

 

 

퇴사에 앞서, 재직중이었던 회사에서는 큰 비전 없이 출-퇴근만 반복했었고,

한참 길어질 공백기에 문제가 될 지도 모르는 경제적인 여유를 좀 챙겨보고자..

때마침 들어온 데이터라벨링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다.

 

일은 정기적이진 않다. 아마 라벨링업체에서의 프로젝트 일정 또한 일정하지 않은 것 같았다.

작업은 12월에 했으나, 이제 입금이 된 점... 또한 단점 중에 하나이다.

 

이번 작업은, 장소와 함께 사람의 감정을 읽는 작업이었는데

미리 선발된 작업자들이 각기 다른 장소에서 여러가지 표정을 지으며 사진을 찍는다.

그에 대한 얼굴 범위를 태깅하고, 기쁨/슬픔/분노/뭐 등등.. 이런 다양한 감정을 내가 라벨링해주면 되는 일이었다.

 

아마, 나중에 내가 빅데이터와 관련된 업무를 하게 될때면, 이 라벨링 작업과 연관되어있지도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어쨌거나,

이번엔 단가가 생각보다 비쌌어서 건당 180원을 받았고, 

작업하는 속도도 생각보다 빨랐기에, 

적립 대기 수익금은 1,613,520원 을 달성하고 작업이 끝났었다.

그런데 중간중간 불량데이터들이 있어서 아마 몇가지는 빠지고

세금 3.3%를 제하고 159만원가량이 입금되었다.

단가가 쎈 작업 중 하나이기도 했고, 눈에 불 켜고 빠르게 작업해서 작업량이 상당했기에 이룰 수 있던 금액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도 좋은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 

아무리 생각해도 너무나 쏠쏠한 금액이기에, 마음먹고 허리/손목/어깨/목 나갈 생각 하고 바짝 한다면, 용돈벌이로는 아주 충분한 재택근무가 아닐수가 없다.

 

데이터라벨링 업체가 많이 생기고 있지만,

업체 수에 비해 내가 할 수 있는 작업은 많지 않은 점이 많이 아쉬운 점 중 하나이다.

많은 작업이 생겨서 집에서 소일거리로 돈을 많이 벌 수 있으면 좋겠다.

 

 

728x9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