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덛'에 해당되는 글 19

  1. 2012.03.02 근 황
  2. 2012.02.26 근황 공개 (1)
  3. 2011.11.22 FISH EYE2 (2)
  4. 2011.11.22 LOMO LC-A+ Philippines & 여름날의 기차여행
  5. 2011.04.09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6. 2011.03.18 받덛이랑 하마 만난날
  7. 2010.12.29 오빠와 점심 그리고 정호휴가나온날 (With 받덛, 김정호군)
  8. 2010.11.06 근황보고 (2)
  9. 2010.09.04 LOMO LC-A+ (1)
  10. 2010.08.27 퀴리날레 with 받덛 하마 ,받덛하우스 with 받덛 김다래끼 (1)

근 황








2월 26일
오빠가 와서 맥주를 사먹었다.
완전 배부른날 







 






2월 27일
받덛과 함께하는 라이딩
또 한번 타코야끼를 먹고
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데킬라즈에 갔다.
바텐더씨와 이야기도 하고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아 그리고 레드락 맛있는데 머리가 아픔 흑흑








2월 28일
이번엔 받덛, 김다래끼와 함께 또 데킬라즈
이날 역시 레드락에게 어택을 당함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1663C14C4F50D659318EB6.jpg%7Cwidth=%22640%22%20height=%2248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월 29일 
3.1절 전날이라고 파티가 있다해서 해피타임에 맞춰 데킬라즈에 갔다.
이젠 적응을 못하면 어쩌나 싶었는데, 바로적응함ㅋㅋㅋㅋㅋ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5.uf@1663C14C4F50D65A3301E5.jpg%7Cwidth="640"_##]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1563C14C4F50D65A321947.jpg%7Cwidth=%22640%22%20height=%2248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나랑 영어이름 똑같은 Catherine 
닉네임은 Cat이란다
서로 트윈스라고 시스터 하고 놀았다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2.uf@2063C14C4F50D6462DE0B0.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09.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3.uf@1263C14C4F50D64A2E8161.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1963C14C4F50D6522FFBE1.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1.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6.uf@1363C14C4F50D657304CA3.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2.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벌칙 걸려서 핫소스 원샷하는 Rojo
그 옆엔 잘생긴 과기원남 Andy
Andy 처음에 무서웠는데 유머러스했음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30.uf@1363C14C4F50D63E2C08E3.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0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웃는게 너무 해맑은 빵씨 (Brad)
이름이 잘 안들리니깐 빵이라고 ㅋㅋ 자기 빵이라고 해줌ㅋㅋㅋ 웃겼다

그리고 옆에 줄리아 ㅋㅋ
받덛이는 줄리아랑 완전 폭풍대화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863C14C4F50D63A2B52EA.jpg%7Cwidth=%22680%22%20height=%22507%22%20alt=%22%22%20filename=%22IMG_200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Dare게임 우리나라 쪽팔려게임이나 다름없는듯ㅋㅋ 



여튼 즐거운 근황 끝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씨가 좋으니까  (0) 2012.03.28
어제랑 오늘  (0) 2012.03.03
근 황  (0) 2012.03.02
글 쓰는 법 잃어버린 하루  (0) 2012.02.26
근황 공개  (1) 2012.02.26
후아 드디어!!  (0) 2012.02.01
Trackback 0 Comment 0

근황 공개









2월 18일
자전거 타고 홈플러스 가서 나쵸를 사왔다.
집에 와서 나쵸요리 해먹음
엄청많이 먹어서 살찐 기분






 






2월 20일
상구의 주도하에 팔큰, 고시생 냄새, 기밀사항 넷이서 전대후문에서 놀았다.
상구는 전혀 영창에 갈것처럼 보이지 않았음
뭔일인지 술이 잘받아서 저날 4명이서 소주 6병인가 마시고 팔큰, 냄새는 집에 갔지만
상구와 나는 맥주집에 가서 한잔 더 했다는 후문이. . .







 





2월 21
강신욱닷컴의 강시누기가 미국에서 돌아왔다.
시내에 새로생긴 미슐랭에서 먹을건 없었지만 먹고 선물로 받은 우주아이스크림
맛은 아마 마쉬멜로우맛 이라고 해둘 수도 있겠다.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183DF84C4F49C4C20D7175.jpg%7Cwidth=%22598%22%20height=%2280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2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월 22일
아침으로 계란후라이를 해먹고
학교에 갔나 하여튼 솜삼탕언니를 만나서 치킨도 먹었다.
그리고 잇쩡 알바하는 빚은에 가서 케익도 얻어먹고 커피랑 먹고,
받덛이를 만나러 받덛이 알바하는 카페에 가서 싱나게 놀았다.
그러니깐 한마디로
솜삼탕-받덛-잇쩡 이렇게 세명이 내 친구라는 명목으로 처음 만나서 놀았던 날
광주공원 포장마차로 가서 닭발, 꼼장어, 소주를 먹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집에 왔다.














2월 23일
거니쨩과 학교에 가는길에 페르난도를 만났다.
 







 






2월 24일
세미나가 취소되고 봉사활동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되었다.
책도 몇권 사고 받덛을 만났다.
똘똘이와 산책중인 받덛을 만나서 똘똘이를 쇼핑백에 넣었다.
내 자전거에 전조등을 달기 위해 맥가이버가 빙의되었다.
무사히 전조등을 달고 기념으로 타코야끼를 먹으러 갔다.
타코야끼에 맥주까지 곁들이고 루미큐브를 할 인원을 모집해봤지만 결국 다들 실패
그래도 김다래끼 다래와 연락이 되었다.
운암동까지 또 자전거를 타고 다래를 만나러 갔다.
카페에서 루미큐브를 했다.
지는 사람이 와플 사기 했는데 와플도 삼
슬펐다.
받덛이랑 동숲도했다.







[##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186361504F49C7120D96F6.PNG%7Cwidth=%22640%22%20height=%2296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6.PN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206361504F49C7130EBBFA.jpg%7Cwidth=%22680%22%20height=%22507%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7.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_http://sosk.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uf@166361504F49C7180FE88F.jpg%7Cwidth=%22680%22%20height=%22910%22%20alt=%22%22%20filename=%22IMG_194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2월 25일
엄마의 장바구니셔틀이 된 날.
무작정 대파를 산 엄마는 나에게 가지고 가서 다듬어놓으라는 심부름을 시켰다.
터덜터덜 머리도 안말랐는데 가지고 와서 대파를 다듬었다.
아. . .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 황  (0) 2012.03.02
글 쓰는 법 잃어버린 하루  (0) 2012.02.26
근황 공개  (1) 2012.02.26
후아 드디어!!  (0) 2012.02.01
좋지않은 행동  (0) 2011.12.24
시험기간  (0) 2011.12.11
Trackback 0 Comment 1

FISH EYE2







아니 이게 대체 언제야?













훈이

 





 






대체 이게 언제적의 기밀사항













훈이2













응?













요기능 클럽?













또다시 훈이와













훈이3






 

 






또다시 훈이랑2













춤을 추나요













귀요미 히재오빠














정동진하마1
뒤에아저씨 빤쓰입으시면 안됩니다














정동진하마2














여행사진의 정석이라능






 







하마 받덛













하하하






 






기찻길






 







긔엽긔













농부는 지쳤다







 

 






얘도 지쳤다













읭?

 






 






읭??

'FISH EYE2' 카테고리의 다른 글

FISH EYE2  (2) 2011.11.22
FISH EYE2  (1) 2010.09.04
FISH EYE2  (2) 2010.08.11
Trackback 0 Comment 2

LOMO LC-A+ Philippines & 여름날의 기차여행








아 다시먹고싶은 새우와 꽃게들













거니쨔응~













SM가는길이었나?













리오!












또다시 거늬쨩
어디가욜?





 







요기에 멈추지 마세용







 







솜삼탕 밖고을커플












단비













후니짱 지못미











에린이랑 로셋( 이랑 . . . 아저씨. . .)













로셋이랑 샘 (너네 안친하구나? 샘의 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아니 깨소금커플!






 








고경업씨와 얼굴의 7분의1이 나온 윌오빠













오옼 & 헤













오랜만이에요 카이오빠





 








아냐~














디카자랑하는 아냨












샘이랑 산,













산 표정이 왜그랭






 








이오빤 표정이 또 왜이랭














여기는 정동진







 

 






꺄올 바다





 







시원하다 못해 추웠어












하마와 받덛







 







기차안에서 밖을 보면














경주에서1













경주에서2

Trackback 0 Comment 0

야구경기 관람하며 돼지껍데기 먹기 ( in 받덛하우스 With 받덛, 다래 )

우왕
학교가 빨리 끝나는 날이면서 기아타이거즈의 경기가 있는 날,
받덛하우스에서 돼지껍데기를 먹기로 했다.
내가 김다래끼도 데리고 오라구 해서 다래도 왔다
야호!
애들을 만나기 위해 전남대병원쪽으로 가서 애들을 만나고













애들이랑 양동시장까지 걸어가서 삼겹살을 샀다.













요기능 양동시장 고기파는곳



그리고 받덛하우스까지 터덜터덜 걸어서 왔다.
너무 다리가 아팠다.
근데 나는 맥주랑 쿠킹호일을 가지러 집에 다시 갔는데
쿠킹호일은 안가지고 와도 된다고 해서 그냥 맥주를 가지고 가려했는데
오빠도 야구를 보면서 맥주를 마신다고 만원을 주면서 나보고 사가라고 했다.
그래서 편의점에 가서 맥주를 샀는데, 생각해보니깐 내가 지갑을 안가지고 온거였다.
돈만 달랑 가지고 간 상황이어서 고르면서 걱정이 되었지만
편의점 주인인지 알바는 절대 나에게 신분증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
이런 시버ㅏㄷ기ㅛㅅ머 skle;m cㅏㅣㅁㄷ너ㅑㄺ;마닝램d 이런 경우가 다 있다.













그렇게 받덛하우스로 가서 껍데기를 먹었다.
나는 삼겹살 굽고있는데 너무 기름이 튀어서 고무장갑을 끼고 구웠다.














냠냠먹는 받덛잉













꼬들꼬들 껍데기













받덛이랑 다래가 고기굽는다














꼬들꼬들 껍데기2













받덛이가 굽고 다래는 기침한당
집에 불나써용






 







받덛 할머니 쳐다보신다













받덛 할머니 도와주신다



그렇게 처묵처묵 시간을 끝내고서 우리는 야구를 관람했는데
야구가 자꾸 졌다..
그래서 그냥 다래랑 안마했다.
다래 안마 완전 시원시원했당.
나도 해줘야했는데 나는 조금 힘들어서 대충 하다가 열심히 하다가 반복했다.
다래야 미안
나중엔 나도 시원하게 해줄께













부끄럼쟁이 다래






 








그리고 장인정신을 발휘해서 내 손톱에 매니큐어를 칠해주고 있는 받덛이.


다래가 칠해주는것도 있었던것 같은데 사진을 못찍었다.
하여튼 내 손을 파란색으로 물들여놨지





 







그리고 집에 왔는데
이게 무슨일인지 방 위치 대 이동이 시작되었다.
그렇게 가구들을 옮기다가 새벽 3시쯤에야 자게 되었다.
너무 알차고 피곤한 하루였다.

Trackback 0 Comment 0

받덛이랑 하마 만난날

6시에 만나기로 해서
느긋하게 있다가 티비 보는 사이에 금새 4시 반 되서 허겁지겁 준비하고
5시 30분에 받덛을 만났다.
버스를 타고 충장서림에 갔다.
근데 하마 핸드폰이 정지라서 완전 아날로그식으로 기다림ㅋ
근데 하마가 책사고 있어서 계산하다가 만났다.


그래서 밥먹으러 홍일점에 갔는데
처음 가본 곳이었는데 찜닭을 파는곳이었다.
진짜 배부르게 먹었다. 그리고 매운맛 시켰는데 처음엔 안매웠는데 먹을수록 완전 매워서
입술이랑 볼이랑 다 빨개짐. 얼굴이랑
그리고 냉면까지 먹고 완전 배불러 죽는줄 알았다.
어디갈까 하다가 탐탐에 갔다.
탐탐에서 하마 친구가 알바해서 딸기스무디도 갖다주고 그랬다
하마친구 짱임. 하마는 안짱
하마친구가 짱 ㅋ
하여튼 탐탐에서 찍은 사진













기밀사항이랑 받덛













우왕 받덛 잘나와써용 긔엽긔













받덛이랑 하마
하마 졸려보인다?













기밀사항이랑 받덛











나랑 받덛
우리 뭐밍?














받덛이랑 하마
둘이 뭐 하면서 있는거징







 







얼굴인식 하는 받덛



그리고 하마는 희락이인가 하마친구 만나서 있다가 오기로 하고
우리는 집에 오는 길에
롯데리아 들려서 양념감자 사고 훼미리마트 들려서 맥주 사서 집까지 걸어오면서 다 먹었다.
완전 배터지는 날이었다.
그리고 영어로 대화 하기로 해서 계속 영어로 대화하면서 집까지 오는데
받덛집 가는길이랑 우리집 가는길 갈림길에서 받덛집 가는길에 어떤 여자 두명이 서 있었는데
그 여자들이 삥 뜯을것 같다고 무섭다고 하면서
영어로 이야기 하다가
무섭다고 전화로 했는데 받덛이 졸라 쫓기는 스릴러 상황극 했다
완전 웃겼다.
근데 집에 들어와서도 영어로 대화하니깐 엄마가 누구냐고
필리핀 친구한테 전화왔냐고 ㅋㅋㅋㅋㅋ
하여튼 그랬다.
오랜만에 만나서 재밌는 하루였다.
아 그리고 너무배부르다.

 

Trackback 0 Comment 0

오빠와 점심 그리고 정호휴가나온날 (With 받덛, 김정호군)

자장면이 먹고 싶어서
오빠한테 자장면을 졸랐다.
원래 냄새랑 상구한테 편지를 쓰려고 만나려던 날이었지만, 갑자기 우주전쟁이 일어날것만 같은 눈보라가 일어서
너무 무서워서 냄새와 전화통화 후 나중에 만나기로 했다.


오빠한테 자장면을 사달라고 했더니 주문을 하려고 전화를 하려는데 쉬는날이라고 해서
중국인이 직접 하는 자장면집으로 갔더니 하필이면 간 시간이 쉬는시간이어서
현대백화점 9층에 있는 중국집으로 가서 자장면, 짬뽕, 탕슉을 먹었다.
쓸데없이 비싼. . .













뭐 내가 돈은 안냈지만 난 맛있었다.


아무튼 그렇게 먹으면서 정호랑 만날 약속을 잡고 받덛이랑도 약속을 잡아서
같이 만나서 정호를 만나러 갔다.
어제 친 볼링덕분에 이틀연속 삘받아서
볼링장에 갔다.
스트라이크도 두번이나 치고 너무 재밌게 내 기록을 세웠다.
애들 기록은 뒷전













121점이나 되어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뭘 할지 고민하다가
술을 마시기로 해서 구시청 화수목에 가서 술을 마셨다.
얼마 안마신것 같은데 정호가 취했다 ㅋㅋㅋㅋㅋ
그리고 받덛이랑 나는 멀쩡했다.













받덛과 나 ㅋㅋ













이상하게 잘 안취했다 ㅋㅋ
솔직히 별로 안마셔서


2차로 PUB에 가서 칵테일과 맥주를 마시고













보호필름을 채 떼지않은 플래쉬컷 정호. . . ㅈㅅ 완전 아바타네













안주먹는 받덛잉













불장난 하는 정호를 나무라는 받덛


이렇게 먹고 놀았는데도 버스가 다니는 시간이라서
받덛이랑 정호는 커피를 마시고
나는 양념감자가 먹고싶어서 양념감자 두개를 합쳐서 엄청많았는데
애들은 맛없다고 해서 나혼자 두개 합친거 다먹고
받덛과 나는 1000번을 타고 집에 오고
김정호군은 10시 반에 또 약속이 있다면서 친구를 만나러 갔다.


집에 왔더니
엄마가 드라이피니쉬랑 육포랑 청바지랑 아무튼 엄청나게 사와서
청바지입고 육포먹으면서 드라이피니쉬 마시고 오빠랑 누워서 주유소습격사건2 보다가 껐다.
암튼 되게 배터지게 재밌는 날이었다.

Trackback 0 Comment 0

근황보고

11월1일
MOS Master자격증을 신청해서 처음으로 수업을 들었다.
처음에 파워포인트를 했는데 너무 쉬워서 어이가 없었다.



11월3일













줌똥이가 휴가를 나왔다.
그래서 줌똥, 받덛, 하마 셋과함께 술자리를 가졌다.
MOS수업때문에 늦게 만나게 되었는데, 시간이 금인 군인 줌똥이는 1시간을 기다리는데 뺏겨버렸다.













치맥을 먹고, 2차로 PUB에 가서 칵테일을 마셨다.













줌똥이가 칵테일을 쐈다. 줌똥이짱.
그리고 하마를 집에가는 택시에 태워보내고, 집까지 걸어가는데
받덛과 나의 요즘들어 생긴 길에서 맥주마시기 스킬을 발동해서
줌똥이까지 셋이서 맥주랑 소시지랑, 핫바를 들고 가면서 집까지 걸어서 왔다.
줌똥이는 서울로 이사를 가서 광주에 집이 없는데, 우리 데려다주다가(?) 우리동네까지와서 택시를 타고 친구네 집으로 갔다.



11월4일
컴계측 중간고사를 봤다.
죽을 쑤긴 무슨 죽도 못쑤고 그냥 맹물이다 완전.




11월5일
원래 수업이 없는 금요일이지만
세미나도 신청해놨고,
야금실험개망쳐서 학교가서 실험했다.
저녁엔 안나꼬셔서 볼륨에 갔는데 별로 만나고싶지 않은 사람들 만났다.













그래도 재밌게 놀고 그다음날인 6일 새벽 3시에 귀가.
근데 당연히 Far East Movement의 Like A G6가 나올줄 알았는데, 끝까지 안나왔다 슬펐다.
그리고 택시를 타고 안나를 중간에 떨쳐주고 난 집에왔는데,
안나가 전화했다. 무서운 술취한 아저씨한테 도망치는것 같아서 불안했지만 잘 들어갔다.
집에 오니깐 머리랑 옷에서 담배냄새 쩔었다. 근데 피곤해서 세수만 하고 잤다.



11월6일
원래 집에서 해가 중천에 뜨다못해 해를 보지못하고 그냥 자다가 일어나서 아점저(아침겸 점심겸 저녁)를 한번에 먹어야하는데
MOS Master 시험 있는 날이어서 5시간 자고 일어나서 버스타고 유유히 갈줄 알았는데,
버스안와서 쓸데없이 택시비로 5천원 날리고, 시험을 봤다. 1000점만점에 960점으로 합격했다.













그리고 뭘 할까 고민을 하다가 시내에서 밥을 먹기로 했다.
가는길에 골목을 누비면서 길이 나오겠지 하고 계속 갔는데 엄청 골목까지 들어갔는데 막다른길나와서 다시 되돌아나왔다.

장독대에 가서 쌈밥을 먹고, 토니모리에서 뭐 행사한다고해서 가서 수분팩을 샀다.
그리고 소담언니가 약속을 취소해서 그냥 솜삼탕언니랑 둘이서 하루 땡겨서 비엔날레에 갔다.
길을 몰라서 헤매고 물어서 다니다가 엄청난 언덕을 걸어서 넘고, 비엔날레 전시관을 눈앞에 두고 지쳐서 커피를 마셨다.
비엔날레에 사람이 엄청 많았다.













사진, 영상이 주를 이루고 있어서 감상하기에 편했다.
그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사진이다.
노부부가 연속촬영인줄 모르고 나간듯한 사진. 정말 다른사진들과 비교해보면서 봤는데 이렇게 재밌는건 못봤다.
이 사진 앞에서 10분간 계속 웃었다.
최강의 커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수많은 사진들 중에서 빛을 발했다.
여백의 미를 제대로 아는분들. 시간의 흐름을 아는분들이다.













그리고 뭔가 재밌는 사진이라서 가지고있고싶어서 찍었다.

뭔지모르게 재밌는 사진이다.


하지만 주제가 전쟁, 혁명 이런 안좋은 느낌의 작품들이 많아서 그렇게 즐겁지는 않았다.
다 보고 나니깐 다리도 아프고, 배도 고파져서 롯데리아에가서 또 햄버거를 먹었다.
그리고 집에 오는 버스에서 내리는버튼을 한정거장 전에 눌러버려서 걸어왔다. 유난히 추운 날이었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0) 2010.11.10
모스수업을 듣기위해 앉아서 기다린지 거의 20분  (0) 2010.11.08
근황보고  (2) 2010.11.06
잇쩡만난날  (0) 2010.10.31
피곤하지만 괜찮아  (2) 2010.10.24
망했어  (0) 2010.10.22
Trackback 0 Comment 2

LOMO LC-A+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로모사진 시작













군인은 졸리다













눈이 블링블링하는 받덛













후니 1













후니 2













후니 3













송이 1













송이 2













송이 3













훈이는 이런여자













양파즙 먹는 미연시 잇쩡













손바닥 이상해. . .













제주도













제주도 2













소나기오는 제주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빠바밤













제주













라면을 손으로 냠냠













냠냠 먹는 예원이













이모 무서워. . .













하와이 (뻥이고 제주도)













목장

'LOMO LC-A+'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MO LC-A+ In Philippines 1번째 롤  (0) 2011.03.02
LOMO LC-A+  (0) 2010.12.09
LOMO LC-A+  (1) 2010.09.04
LOMO LC-A+  (0) 2010.08.10
LOMO LC-A+ 2롤!  (2) 2010.06.24
LOMO LC-A+  (2) 2010.04.09
Trackback 0 Comment 1

퀴리날레 with 받덛 하마 ,받덛하우스 with 받덛 김다래끼

하마가 밥을 사준다고 했다.
그래서 아침부터 일어나서 받덛을 만났다.
비가엄청 많이 왔다.
버스를 타고 충파에 갔는데 하마가 없었다.
너 때문에 신발 다 젖었으니깐 신발 사달라고 문자를 보낸 후에 퀴리날레로 갔다.
조금 있으니깐 하마가 왔다.













모델들만 찍는다는 그런사진












받덛의 당당한 셀카













기밀사항이랑 하마랑













헐?













하마













피자 냠냠 하마












피자 냠냠 하마와 기밀사항
그래서 세트메뉴를 시켜서 우걱우걱 먹었다.
그리고 퀴리날레에서 나와서, 어딜갈지 고민하다가 포켓볼 치려고 했는데
당구장이 안열어서 카페로 갔다.












빙수가 못마땅한 받덛과 기밀사항













부담스러운 셀카














못생긴 사진찍기 대회 우승자는?


케냐에서 커피랑빙수를 시켜먹고 이야기를 하다가 집에 왔다.
근데 퀴리날레에서 추워서 입었던 하마의 가디건을 집에 입고와버렸다.
그래서 하마랑 연락해서 하마네엄마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집안일을 좀 도와드리다가 하마네엄마를 만나러 편의점 앞으로 갔다.
하마네엄마께서 음료수를 사주셨다.
교환을 끝내고 집에 와서 일을 도와주다보니 시간이 많이 가있었다.
그래서 받덛과 받덛친구 김다래끼를 만나러 갔다.
집에서 삼겹살이랑, 상추랑, 오리고기를 가지고 받덛하우스로 갔다.
옥상에서 고기를 구워먹었다.
아쉽게도 배터리가 없어서 사진을 못찍었다.
아무튼 기타도 치고 놀다가 애들이 너무 빨리 잠들어서
나는 새벽3시에 잠이들었는데
5시 반에 깨서 할것도 없이 멍좀때리다가 6시쯤에 집으로 돌아왔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증샷  (6) 2010.09.01
머리잘랐다.  (0) 2010.09.01
퀴리날레 with 받덛 하마 ,받덛하우스 with 받덛 김다래끼  (1) 2010.08.27
  (2) 2010.08.24
휴가나온 종식이  (2) 2010.08.23
아 피곤해  (0) 2010.08.22
Trackback 0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