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받덛'에 해당되는 글 3

  1. 2010.01.06 안늉 태어난 오슬기
  2. 2009.08.09 휴가인지 뭔지 (7)
  3. 2009.08.06 받덛님과 쇼핑 DEW의 생일 (4)

안늉 태어난 오슬기


생일이다
우왕.
토익수업듣고
김다짤레가 언어교육원에있는 엔젤리너스에서 아메리카노도사주고
점심때는 소쇄원에서 솜삼탕언니랑, 희재오빠랑, 세진냥이랑 고기꼬먹고
생일선물도받꼬
책이랑 북마크 너무귀여웟뜸 ㅠㅠ감사감사
세진냥의 아이라이너도 감사감사
잘쓰고 지식인이되고 2010년의 상콤이20살이되겠어여!
노래방도가서 내 18번 애창곡 고등어도불러주고
호호호홍
재밋엇땅.
내일은 받덛이랑 하마랑 점심식사하는날
냐냐냥
엄마는 어그부츠주문해줫고
아싸 근데 폭설이고
1월1일에 주문한 상품들은 아직도 안오고~

그래도죠타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강년과 출사  (2) 2010.01.22
설화가 사준 탐탐이 핸드폰고리  (0) 2010.01.09
안늉 태어난 오슬기  (0) 2010.01.06
오늘은 말이징  (0) 2010.01.05
언어교육원에 토익을 들으러 갔는데 말이지  (0) 2010.01.04
오늘의운세  (1) 2009.12.29
Trackback 0 Comment 0

휴가인지 뭔지

제대로된 휴가를 가고자 했으나
오늘은 태풍이 온다고해서 곡성에는 못가고 결국 술먹고 놀기로 했다.
원래는 더 테이블 가기로 했는데
메뉴가 적은지라 시내를 방황하다가.
민증검사를 안한다는 '샐러드 먹는 치킨'에 갔다.







하마와 김받덛양.
내가 찍어서인지 흔들림이 덜하다(자신감100%)







나별스와 나.
원래 다이어트를 하겠다고 사과를 먹으려고 1000원이나 주고 샀는데.
결국 치킨먹고 맥주먹고 사과까지 다먹었다.
아우







그리고 내 순서였던 다이어리를 보고있는 받덛.
다이어리는 선화차례가 되었다.

치킨이 늦게나와서 창밖에 잘생긴 남자를 찾고 있었는데
바로 앞의 튀김집 아저씨가 물청소 중이었다.







아저씨는 물청소 중이었는데
절묘하게 오줌싸는것 같은 각도가 나왔다.
줌을 안땡겼다면 진짜 제대로였겠지만
받덛이 핸드폰에는 아저씨가 오줌싸는걸로 보임







된장녀들처럼 치킨사진도 찍었다.

그리고 된장녀들처럼 음식앞에서 사진을 찍으려고 찍어달라했지만,







선화는 내얼굴만 찍어놨다.
노래방이나 당구장에 가고 싶었지만
나별스가 집에 빨리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집에 가기로 했다.







돈을 바꿔야해서 사게된 '미니 롱다리'
고등학교때 먹어본게 생각나서 사게 되었는데 버스타면 입냄새 날까봐 안먹고
집에와서 지금 먹고 있다.







11시가 넘어서인지 지하상가는 다 문을 닫았다.
이때까지만 해도 우리는 버스가 다니는줄 알고 있었음







'출발대기' 이건 차가 안온다는소리
받덛이는 38번 차가 올꺼라며 기다렸지만
우린 이러다가 첫차 타고 가겠다며 그냥 걸어갔다.
근데 굽있는 구두를 신은 탓에 다리가 아팠다.







그래서 나별스가 나랑 바꿔줬다
위에발이 굽있는 구두 신어준 나별스, 밑에는 나별스구두 신은 나

그렇게 집까지 터덜터덜 걸어왓다.
물론 중간에 일도 잇엇지만 안적는게 매너인듯 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재밌었고 더웠던 하루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운건지 문어다리 탓인지  (2) 2009.08.09
늦잠이 부른 허탈한 하루  (2) 2009.08.09
휴가인지 뭔지  (7) 2009.08.09
받덛님과 쇼핑 DEW의 생일  (4) 2009.08.06
쇼핑, 그리고 술  (5) 2009.08.06
DEW와 함께  (1) 2009.08.03
Trackback 0 Comment 7
  1. 난이쁜이 2009.08.09 21:19 address edit & delete reply

    망햇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난이쁜이 2009.08.09 21:27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다 옻을기

  3. PNN 2009.08.10 23:5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역시때늦은카시오,죄다흔들린사진들=씁쓸함,밥덕덕이

    • 기밀사항 2009.08.11 00:1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헐킈 당신은 나의 아이템에 지적할 위치가 아닌데요

  4. 내가이쁜이야 2009.08.11 00:24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내사진 죄다 해드뱅잉 빙글빙글 뭥미-ㅁ-

    • 기밀사항 2009.08.11 00:2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왠지 이건 누군지 알거같아 ㅋㅋㅋ 나별스구나

받덛님과 쇼핑 DEW의 생일


학원에 갔다와서 나별스에게 1달이 지난 다이어리를 받으러 농협에 갔다.
농협 ATM들이 있는 365코너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나별스가 너무 늦게와서
왠지 365코너 안에 있는 나는 범죄자가 된 느낌이었다.

아무튼 나별스에게 다이어리를 받고 집에왔는데
필름 현상과 인화를 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이건 명탐정버전으로 찍은 김받덛, 미행중
아무튼 받덛과함께 시내로갔다.

시내에서 필름을 맡기고 옷구경을 다녔다.
보고싶은 영화들도 구경하고,
아 토요일인가에 볼 영화 정하고 있었는데
아직 정하지는 못했고 나는 조니 뎁 나오는 퍼블릭에너미인가? 그거 보고싶은데
ㅋㅋㅋㅋㅋㅋ 그냥 보고싶다구..
아무튼 구경하고 전화가와서 사진 인화된걸 찾아서 백화점으로 갔다.
백화점에서 옷구경도하고 옷도사고 팥빙수도 먹었다.
받덛이가 사준 팥빙수 맛있었는데 사진을 못찍었다 흑흑


다시 시내로가서 DEW의 생일을 축하해줘야 겠다고 마음을 먹고
몇일전부터 준비한 DEW의 생일선물과 함께 스타벅스로 갔다.







DEW는 된장녀ㅋㅋㅋㅋㅋㅋ







이야기도하고 레몬테이블에가서 스테이크를 먹고 집에왔다.
이탈리안 치즈 함박스테이크.
선화랑 먹었던 스테이크인데 역시 맛있었다.
근데 다음에는 햄버거 먹어볼꺼다.
옆에 사람들은 햄버거 먹는데 맛있어 보였음...







레몬테이블 앞에 금남로공원인가? 거기에서 계단에 있는 네온사인 앞에서 사진도 찍고
집에 오는 버스를 타고 집에왔다.
오늘 DEW생일인데 너무 축하하고, 한번더 부산여행 계획을 잘 세워놓았으면 한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잠이 부른 허탈한 하루  (2) 2009.08.09
휴가인지 뭔지  (7) 2009.08.09
받덛님과 쇼핑 DEW의 생일  (4) 2009.08.06
쇼핑, 그리고 술  (5) 2009.08.06
DEW와 함께  (1) 2009.08.03
경지니와함께하는 서울구경  (4) 2009.07.24
Trackback 0 Comment 4
  1. 난이쁜이 2009.08.09 21:20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도 햄벅 먹어보고싶어@

  2. 난이쁜이 2009.08.09 21:28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