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ssu였던 잇쩡......2

잇쩡이 놀러왔다.
고등학생때 산 얼짱홈쇼핑의 티셔츠를 입고 왔다.













잇쩡은 사진이 찍고 싶었나 보다.
나몰래 많이도 찍었다













몰카
잇쩡 이런거 좋아하나봄. . .













잇쩡 흔들린 얼굴
잘나옴. . .













암튼. . .
잇쩡의 몰카실력








이것도 잘나왔당
푸짐. . 하. .다. . .
우리 중턱이
너 이제 잇쩡말고 중턱이라할까봐. . .













이사진 좀 귀엽 ㅋㅋ












야구를 보며 테크토닉을 췄다













근데 뭔가 아쉬워서 봉도 가져와서 입으로 불고












응원도 했다.


응원은 얼마 지나지않아 귀찮아서 걍 티비 채널 돌리다가
잇쩡졸라서 치킨시켜먹었다.
냠냠 쩝쩝 둘이서 한마리 다먹음
돼지인증.ㅋ


치킨다먹으니깐 7시 30분이어서 잇쩡 집에까지 델다주고 버스타고 집에왔다.
그리고 살찔까봐 걱정되서 식이섬유 2스푼에 물 벌컥벌컥마셨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목을 입력해 주세요.  (0) 2010.05.09
어린이날  (0) 2010.05.05
love ssu였던 잇쩡......2  (0) 2010.05.02
love ssu였던 잇쩡......  (0) 2010.05.02
만두가 두개  (0) 2010.04.29
비바람이 부는 오늘  (0) 2010.04.28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