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嫌われ松子の一生:Memorise Of Matsuko, 2006)

장르 - 코미디, 드라마, 뮤지컬
감독 - 나카시마 테츠야
출연 - 나카타니 미키, 에이타, 이세야 유스케, 카가와 테루유키, 이치카와 미카코, 구로사와 아스카, 에모토 아키라













이드솔루션에서 꽤나 호평을 받고 있던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드디어 봤다


날 웃기고, 울리고
정말 잘 만들어진 영화이지 않나 싶다.
혐오스럽다는 표현으로 한국식 제목을 정한게 뭔가 아쉽지만
어떤 표현을 썼더라도, 어울리는게 없지 않았을까 싶다.
그냥 마츠코의 일생이라고 해뒀으면, 덜 슬펐으려나?


영화에서 마츠코는
자신의 의도가 아닌데도 삶을 서서히 망치게 된다.
잘 하려고 노력하지만, 뜻하지 않게 더더욱 불행이 겹친달까..


포스터에 적혀있는 ' 마츠코야 울지마라 사랑이 있다! ' 라는 글도 참 마음에 안든다.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외로움에 시달려서 사랑을 찾았던 마츠코이지만
그래도.. 그냥 마츠코는 안타깝고, 그냥 안타깝다. 계속 안타깝다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이 영화를 본게 뭔가 충격적이었나....
마츠코의 일생을 살고싶지는 않지만, 나역시 잘해보려 할수록 말도안되게 일이 꼬여버려서 뭐든지 망한 기억이 떠오른다.
마츠코 만큼은 아니지만,
마츠코는 외로움을 견디는 방법을 몰랐던것 같은데,
나야 뭐 어릴때부터 혼자인게 익숙해서인지 그런 내용에 대한 공감은 되지 않았지만
마츠코가 제자인 류에게 맞으면서도, 외로우니깐 그를 따라 지옥행까지도 가겠다고 말한건..
아직 나로서는 이해할수 없었다.
이건 사랑이 아닌 외로움에대한 반항심이 아닐까?


마츠코가 남들과는 다른 마음씨를 가지고 있어서,
특히 나와는 꽤나 다른 마음씨를 가지고 있어서, 바보처럼 당하고 살지 않았나.
꽤나 남자들에게 큰소리를 내지 못하는 일본여자의 표본을 보여주는게 아닌가 싶었다.
그런식의 행동을 보여주지 않았다면 충분히 마츠코의 남은 일생들도 변화하지 않았을까?
그냥 마츠코가 여린게 아닌가 싶다.
독한 마음 먹고 뭐든 잘해보려고 하면 마츠코도 잘 할 수 있었을텐데 하고 생각했다.
물론 말도안되는 일이 닥쳐서 그럴수 밖에 없었던 일도 많았지만..
이겨내려고 노력한 모습이 별로 보이지 않았던것같다(적어도 내눈엔..)


공감이 된다거나 엄청 이해가 되지는 않았지만,
정말 잘 만들어진 영화인것 같다.
화려한 화면구성이라던지, 마츠코역을 맡은 나카타니 미키의 연기력이라던지, 꽤나 괜찮은 삽입곡 들까지.
뭐 칭찬하자면 엄청나게 많겠지만,
난 마츠코역을 맡은 나카타니 미키라는 배우가 정말 최고인것 같다..


특히나 마츠코의 특유의 표정이 계속 기억에 맴돈다.
삽입곡들도 엄청난것 같다.
영화 끝나자마자 그... 가사는 잘 기억안나지만 까치발~ 들고서 뭐 총총? 이었나?
그노래도 영상과 함께 계속 맴돌아서 바로 OST를 받았다.


왠지 쓰고싶은 말이 많지만,
어떻게 적어야 할지 모르겠어서. 여기까지만 적고 마쳐야겠다.
나중에 소개게시판에 다시 적고싶은 영화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