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무심코 러브시티의 울다가를 따라서 열창하다가
갑자기 생각났다.
잇쩡의 옆집 남학생.
특히나 우리집은 복도식.
컴퓨터도 내방으로 옮겼는데
노래소리 쩌렁쩌렁. . .
또 엘리베이터 공지문구에
밤낮으로 들려오는 장구소리 & 가끔 열창하는 여자목소리
자제하라고 하겠군. . .
그래도 장구소리는 나 아님.
난 밤낮으로 기타만침. . .절대 장구아님 . . .
이제 헤드셋 쓰고서 노래 안해야겠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잘랐다.  (0) 2010.09.01
퀴리날레 with 받덛 하마 ,받덛하우스 with 받덛 김다래끼  (1) 2010.08.27
  (2) 2010.08.24
휴가나온 종식이  (2) 2010.08.23
아 피곤해  (0) 2010.08.22
괜한욕심  (1) 2010.08.20
Trackback 0 Comment 2
  1. 보보냔 2010.08.25 06:3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장구소리 ㅇ<-< ....

  2. ^.~  2010.08.25 20:0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가끔 열창하는 여자목소리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