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노 주리와 다섯개의 가방(2010)




뭘 볼까 하다가 우에노 주리를 좋아해서 보게 된 옴니버스식 드라마.
가방을 주제로 했고 편당 25분, 총 5편이다.
1편 기타케이스의 여자


우에노 주리의 기타솜씨를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
내용보다는 왠지 그런모습이 더 보였다.
뭔가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를 다른버전으로 보는것 같은 기분도 들었다.


2편 HOPE


통쾌하다.
소재는 다르지만 내가 생각한 내 모습이다


3편 옆집의 옆집의 아키라


아키라의 성별은 ? 에 중점을 두고 봤다.


4편 여행중에


어디에선가 우에노 주리의 실제 성격은 노다메 칸타빌레의 노다메같지 않고 성격이 안좋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다.
왠지 실제모습같은 편


5편 어느 아침 히나타는 갑자기


뭘 의도하는지 모르겠다. 아쉽게도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