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이단옆차기

728x90

엄마의 이단옆차
엄마의 이단옆차기


친구들과 술을 마셨어
날이 새고 말았어
집에 늦게들어갔더니
엄마는 잔소릴 했어


무심히 렌즈를 빼고 양말을 벗고 드러누웠어
심장은 쿵쾅쿵쾅 뛰었어
머리는 지끈지끈 아팠어
어쩌다 보니 아침이고
목이 타는것 같 았어
냉장고를 열고~~~~
물을 한통 원샷했어
그순간 날려오는ㄴㄴㄴㄴㄴㄴㄴㄴㄴ


엄마의 이단옆차기
엄마의 이단옆차기



뭔가 이런노래가 나왔다.
근데 적고나니깐 이상하네
노래도 불러봐야지
이걸로 동네가요제나, 발산다리가요제 이런거 쓸데없는 가요제에 나가보고싶당
방금 태그에 엄마의 이단옆차기를 적으려고 엄마의 까지적었는데
다른사람들은
엄마의 된장찌개라는 훈훈한 단어가 보였는데. . . 난 이단옆차기. . . . 아. . . .

'그냥 그런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이 안되는 발톱때와 손톱때  (1) 2010.06.04
지렁이  (3) 2010.06.04
엄마의 이단옆차기  (2) 2010.06.04
콩글리쉬  (0) 2010.06.04
그러고보면  (6) 2010.05.31
4년전  (2) 2010.05.29
Trackback 0 Comment 2
  1. ooooo 2010.06.06 14:5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엄마의..ㅋㅋㅋㅋㅋ

    • 기밀사항 2010.06.06 15:0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ㅋㅋㅋ 이거 노래임. 내가 노래만들면 언젠가 부르고다닐꺼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