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가게 봉사, 금요일








기증들어온 콩콩이 타고 점프하는게 자랑
표정이 안습인건 안자랑
하늘을 나는것 같았던건 자랑
다리 얇고 길게 나온것도 자랑
근데 너무 얇게 나와서 조금 무서운건 안자랑
매니저님이 머리가 미친년같다고한것도 안자랑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작 그땐 싫어할거지만서도  (1) 2011.09.30
어제는 엄마의 생신  (0) 2011.09.25
아름다운가게 봉사, 금요일  (0) 2011.09.25
ㅋㅋ  (0) 2011.07.31
서림모기장파티 (With 혜딘, 지발, 안나)  (5) 2011.07.24
2011.07.06 (안나, 지발, 혜진)  (0) 2011.07.16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