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모른다 [정이현]





사놓은지 한달정도..?
시험기간, 아르바이트, 공부, 등등 심심찮은 핑계로 중간까지 읽다가 놔뒀던 책이다.
정말 한달정도..? 걸린것같다 읽는데.
이틀 전이었나? 보이길래 읽었는데, 그때부터 흥미진진한 부분이라서
막힘없이 새벽2시가 넘었는데도 졸린지도모르고 읽었던것 같다.
그래서 그다음날의 생활이 힘들었던 기억도 난다.


이 책에는 한 가족이 나온다.
가장인 김상호, 그의 두번째부인 진옥영
전부인에게서 태어난 김은성(여), 김혜성(남)
그리고 두번째부인에게서 태어난 김유지까지
총 5명의 구성원으로 갖추어진 가족.


가족들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다루는데,
김상호는 중국과 한국을 오가면서 무역업을한다.
그는 중국인들의 장기를 매매하는 일을 하는데, 이건 소설의 끝자락에서 밝혀진다.


진옥영은 화교인데, 어릴적부터 친구이던 라오밍과의 관계로
소설 안에서의 라오밍과의 관계는, 아니 그 라오밍이라는 사람은
내 예상으로는 처음 글에 나오는 그 발가벗은 시체가 라오밍 일거라고 생각한다
소설의 내용을 구구절절 적고싶지만.. 왜이렇게 어렵지


간단하게 말하면 김상호와 진옥영의 딸, 김은성과 김혜성의 동생인
김유지가 납치당한다.
모두들 납치라고 생각하지만
김유지의 이야기를 보면, 그건 납치가 아니고 혼자서 미아의 길을 택한거라고 볼수도있다.
택했다고 하니깐 조금 나쁜느낌이 들지만.. 하지만 그게 맞는말이다.
김유지는 블로그를 통해 만나게 된 언니인 '하울카'를 만나러 간다.
거기서 하울카의 무책임한 방치로 유지는 길을 잃게되는데.


결국 유지는 국도변에서 교통사고인지.. 많은 수술을 걸치고
기억마저 잃은채 가족들과 만나게 된다.


뭔가 리뷰를 엄청나게잘써보려했지만 망한느낌.

'달콤한 나의 도시'를 썼던 작가라고해서 책을 샀다.
아무런 사전정보는 없었고 난 달콤한 나의 도시를 읽은적도 없다.
책을 샀을때 예약판매라서 조금 느린것에 불편이 있었지만
친필사인까지 적혀 있던걸 보면서 만족했던 내가 생각난다.
아무튼 작가의 문장력은 탁월했다.
감각적이고, 허를 찌르는듯한 표현력..
조금 다섯 캐릭터를 한꺼번에. 아니 라오밍까지 여섯명의 캐릭터. 아니다. 사설탐정인 영광까지
총 일곱명의 캐릭터를 하나하나 세심하게 표현해냈다.
작가라면 당연할 수도 있는 캐릭터 설정이
내가좋아하는 캐릭터를 모아놓은것 같았다.
가장 싫은 캐릭터는 혜성..
난 혜성같은 캐릭터를 싫어한다.
유지와 비슷한 느낌도 있지만 왠지 유지는 어려서, 아니 비극적인 결말때문에 내가 살짝 물러난것 같기도 하다.
무미건조함.
이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가지고 있는 느낌이다.
은성은 아닐지도.. 은성은.. 슬픈 캐릭터다. 안쓰러운 캐릭터.
뭐지 또 적고보니 안그런 캐릭터가 없는것같다.
각자 자기만의 슬픔을 안고 살아가는것 같다.


내 머리로는 답이 안나오는 책, 리뷰 인것같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