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이 끝났다.
기념으로 재밌게 놀았다.
냄새와함께
오랜만에 본 냄새는 남자친구도 생겨 있었고
또치를 닮은 그 남자친구는 새벽까지 냄새를 걱정해 주었다.
난 . . .ㅋ ㅋ ㅋ
아무튼.
재밌게 놀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먹었다.
사진은 안찍었지만 난 오랜만에 재밌게 놀았다.
이제 당분간 안가도 될듯


시험 끝났으니깐 완전 열심히 돈은 없지만 잘 다녀야지
잘 놀러 다녀야지!
완전 열심히
책도 읽고 운동도 하고 !
복근을 만드는거야
어제 클럽에서 몸매좋은 언니를 봤는데 완전 부러웠다.
뱃살 하나도없고 완전 부러웠는데 나도 그렇게 될 수 있겠지
라고 생각하고 있다.
열심히운동 해야겠다.


근데 금새 또 배고프다
몸무게는 다시 정상체중으로 돌아오긴 했지만 그래도
역시 욕심은 많은데 몸은 안따라준다.
그래도 정상체중이 어디야 여호호호~


목감기는 여전히 아침마다 날 괴롭힌다.
짜증나긴 하지만 오후쯤 되면 괜찮으니깐
기침만 안나면 좋겠다.
아 그덕분에 목소리도 걸죽한 오빠 목소리가 난다.
어제 새벽엔 더 짱이었는데. . .


날씨가 너무 좋다. 그런데 나가긴 싫다
아~ 그래도 좋다 시험끝났다!

'말도안되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훗..  (1) 2010.04.27
변태성향을 가진 남자들  (4) 2010.04.24
  (0) 2010.04.24
소민짱의 방문  (2) 2010.04.18
as soon as  (2) 2010.04.16
오늘 아침에  (0) 2010.04.1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