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사항

2020/03/09 +1
728x90

2년전 겨울 한파알림이 불던 날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얘랑 나랑 살고 있었다.
비닐하우스에서 주워와서+내 성을 따서
오비닐

산책나갔는데 완전 쫄아서 아무것도 안하고
6.6kg짜리 살아있는 덤벨을 들고 걷다가 왔다
미친놈아 나죽어

728x90

'묘생일기(오비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는모습 모음  (0) 2020.05.15
요즘 오비닐  (0) 2020.05.13
어제 샤워를 하는데  (0) 2020.05.07
잘잔다. 새로 시작한 게임  (0) 2020.04.14
우리집 애기  (0) 2020.04.02
찐따 산책  (0) 2020.03.09

Comment +0